상단여백
기사 (전체 108건)
턱없이 짧은 가을, 만추에 찾은 오산
“여기저기서 단풍잎 같은 슬픈 가을이 뚝뚝 떨어진다. 단풍잎 떨어져 나온 자리마다 봄을 마련해 놓고 나뭇가지 위에 하늘이 펼쳐 있다. ...
글․사진 여행작가 임수아  |  2019-11-07 02:07
라인
가을이 머무는 곳, 강원도 정선
바람에 나부끼는 형언할 수 없는 억새의 찬란한 몸짓을 볼 수 있는 곳이 있다. 정선의 민둥산이다. 정선에 가려면 자동차도 힘겨워 ‘부릉...
글 사진 여행작가 임수아  |  2019-10-08 17:13
라인
맛의 교향곡, 전주
전주한옥마을은 1930년대 일본인들의 세력 확장에 대한 반발로 전주 교동과 풍남동 일대에 형성된 마을이다. 지금은 관광명소로 알려졌지만...
글 사진 여행작가 임수아  |  2019-09-09 15:12
라인
여름에는 역시 바다가 최고야
여름 휴가철이면 으레 사람들은 바다로 향한다. 산과 계곡도 좋지만 여름 열기를 식히기엔 바다가 제격이기 때문이다. 동해, 남해, 서해,...
글· 사진_ 여행작가 임수아  |  2019-08-05 00:53
라인
대한민국 힐링여행 1번지
그늘과 바람이 그리운 계절이 왔다. 아스팔트를 떠나 쉼터를 찾는 사람이 늘고 있다. 본격적인 여름의 문턱에 한 발을 들인 6월. 뜨거운...
글· 사진_ 여행작가 임수아  |  2019-06-05 11:56
라인
고택과 고샅길이 마주하는 곳, 예천금당실마을
나지막한 돌담사이로 초가와 기와집이 어깨를 나란히 한다. 봄볕이 좋다. 고샅길이 미로처럼 이어진다. 유유자적 걷다보면 문이 활짝 열린 ...
임수아 여행 칼럼니스트  |  2019-05-09 16:45
라인
“고려산 진달래꽃 아름 따다 가실 길에 뿌리오리다”
4월은 봄이 절정이다. 탐스러운 연두색 잎들이 돋아나고 여리고 고운 꽃들이 앞다퉈 세상구경에 나선다. 이맘때 만사 제쳐놓고 찾아야 할 ...
임수아 여행작가  |  2019-04-08 16:19
라인
감격해 흐느끼는 봄을 만나다
‘봄봄봄’ 봄이 왔다. 대동강 물이 녹는다는 우수와 경칩이 지났으니 두꺼운 겨울옷도안녕이다. 꽃내음에 취해 도착한 곳은 노오란 솜털이 ...
글· 사진_ 여행작가 임수아  |  2019-03-06 14:04
라인
설국, 세상의 중심에 서다
코끝에 부딪히는 바람이 시리다. 마음은 이미 봄에 가 있는데 몸은 아직 겨울 한가운데 있다. 한번 보내면 또 일 년을 기다려야하는 한 ...
글· 사진_ 여행작가 임수아  |  2019-02-07 09:23
라인
CNN도 놀란 세계 겨울 7대 불가사의
CNN 뉴스 카메라가 인구 3만명이 채 안 되는 작은 산골마을을 조명했다. 민간인보다 군인이 많다는 강원도 화천이다. ‘2019 얼음나...
임수아 여행작가  |  2019-01-04 15:04
라인
추위를 이기는 선인들의 지혜
척박한 자연환경을 극복하며 자연과 더불어 살아갔던 사람들이 있다. 바로 눈 많고 산세가 험한 강원도 삼척에 사는 화전민이다. 삼척에는 ...
글· 사진_ 여행작가 임수아  |  2018-12-03 12:34
라인
마음까지 덥히는 서민들의 소울푸드 ‘서울 설렁탕’
‘호~호~’ 뜨거운 김이 올라온다. 뽀얀 국물에 살코기가 살포시 잠기고 송송 썬 파채가 고명으로 얹어졌다. 새빨간 고춧가루가 잘 버무려...
글· 사진_ 여행작가 임수아  |  2018-11-05 11:50
라인
평화의 소중함을 마음에 담다
철책선을 사이에 두고 남한과 북한이 갈렸다. 총성이 멈춘 자리에 올해도 어김없이 추수의 계절은 돌아왔다. 눈부시게 빛나는 황금들녘이 도...
글· 사진_ 여행작가 임수아  |  2018-10-05 12:16
라인
늦여름과 초가을을 걷다 
꼬불꼬불 가파른 골목길. 젊은이들은 보란 듯이 단숨에 뜀박질 하듯 오른다. 등 굽고 나이든 어르신들은 몇 발자국 걷더니 이내 주저앉아 ...
글· 사진_ 여행작가 임수아  |  2018-09-02 04:01
라인
여름휴가 어디?
여름이 절정이다. 딱히 휴가계획이 없어도 어디론가 떠나야 할 것 같다. 문명의 이기에서 벗어나고 싶다면 깊은 산골마을이 어떨까. 평창군...
글· 사진_ 여행작가 임운석  |  2018-07-31 12:43
라인
구석구석 빛을 밝히는 이야기가 송골송골 맺히다
1187m. 광주광역시 동쪽에 우뚝 솟은 무등산 국립공원 최고봉의 높이다. 도심에 1000m가 넘는 산이 있다는 것은 도시인들에게 축복...
글· 사진_ 여행작가 임운석  |  2018-07-02 02:04
라인
푸르른 시간의 노래를 들어라
충청남도 서천은 금강을 끼고 바다에 접한 곳이다. 금강변을 따라 무성하게 자란 신성리 푸른 갈대밭이 가을 갈대밭과 다른 매력으로 다가온...
글· 사진_ 여행작가 임운석  |  2018-06-03 05:11
라인
이야기가 살아있는 골목길투어
이바구는 ‘이야기’의 부산 사투리다. 이바구길은 부산역 앞 차이나타운을 지나 산복도로까지 이어지는 좁다란 골목과 위태로운 계단 길이다....
글· 사진_ 여행작가 임운석  |  2018-04-30 17:59
라인
맑은 호수와 벚꽃 가로수의 행렬
우리나라 온 땅이 꽃소식으로 들떴다. 봄나들이에 들뜬 가족들은 주말만 기다린다. 바람 맑고 달 밝은 청풍명월(淸風明月)의 고장, 충북 ...
글· 사진_ 여행작가 임운석  |  2018-03-28 13:56
라인
봄빛 한가득 담아가리
3월이면 봄이 시작한다지만 체감기온은 아직도 겨울이나 다름없다. 유독 추웠던 겨울 탓일까. 남녘에서 들려오는 봄소식에 가슴이 콩닥거린다...
글· 사진_ 여행작가 임운석  |  2018-03-02 16:50
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