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직접판매 다단계판매 라이브뉴스
아프로존, 초록우산 어린이재단과 7년째 사회공헌 협약 체결무연고 아동 지원 ‘품다’ 캠페인 참여
  • 김미림 기자
  • 승인 2021.02.19 10:38
  • 댓글 0

아프로존(대표 차상복)이 7년째 무연고 아동 지원 캠페인 ‘품다’를 후원하며 사회의 본보기가 되고 있다.

아프로존은 지난 18일 아프로존 본사에서 초록우산 어린이재단과 무연고 아동 지원을 위한 ‘품다’ 캠페인 2021년도 사회공헌 협약을 체결했다고 전했다. 

‘품다’ 캠페인은 태어나자마자 베이비박스에 남겨진 아이들을 위한 지원사업으로 아프로존이 2014년부터 7년째 지속하고 있는 대표적인 사회공헌 활동 중 하나이다. 이 캠페인을 통해 무연고 아동에게 필요한 물품과 생활비를 지원하고, 아이들이 생활하는 시설의 개보수, 아이들의 심리치료와 재활치료 등을 지원하고 있다.

협약식에는 차상복 아프로존 대표를 비롯해 김유성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서울남부지역본부 본부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지난 6년간 ‘품다’ 캠페인을 통해 후원받은 아동들의 경과를 살피고, 향후 후원금을 통해 소외계층 아동들이 복지 사각지대에서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방안을 모색하는 시간으로 꾸며졌다. 

김유성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본부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요즘 같이 어려운 시기에는 보살핌 받지 못하는 아이들의 환경이 더욱 열악해 진다”라며 “모두가 힘든 시기임에도 불구하고 아이들을 위해 7년동안 함께 동행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고 말했다.

차상복 아프로존 대표는 “미약하지만 아이들이 지금보다 더 나은 세상에 살 수 있도록 디딤돌 역할을 하기 위해 노력한다”라며 “앞으로도 사회적 기업으로서 본보기가 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고, 의미 있는 캠페인 활동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한편, 아프로존은 설립 초기부터 국제구호개발 NGO 월드비전 정기 후원을 지속하고, 매년 루비셀의 사랑나누기 신년음악회를 개최하여 수익금 전액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부하는 등 기업의 이윤을 사회에 환원하는 사회적 기업으로서 역할을 매년 적극적으로 임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코로나19 피해 지원을 위해 대구 경북 취약계층에 1억 원을 기부하고 '나눔명문기업 서울 4호'로 이름을 올렸다.

김미림 기자  nexteconomy@nexteconomy.co.kr

<저작권자 © NEXT ECONOM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