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 유통전반 유통레이더
언제나 잘 팔리는 얼음 편의점 사계절 얼음매출 ↑
  • 전진용 기자
  • 승인 2020.06.05 18:46
  • 댓글 0

오프라인 유통가의 불황속에서 편의점은 나름 제품군과 서비스를 확대하면서 어려움을 극복하고 있다. 사계절 효자상품을 발굴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 중에서도 얼음이 편의점의 효자상품이 되고 있다.계절과 상관 없이 찬 음료를 즐기는 사람들이 늘어나면서 '얼음 장사는 여름 한 철'이라는 고정관념이 깨지고 사시사철 얼음 매출이 신장하고 있는 것이다.

CU에 따르면, 지난해 얼음 매출 신장률은 사계절 중 겨울에 가장 높게 나타났다. 한파가 몰아친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2월까지 매출이 전년 대비 51.8%나 치솟은 것. 봄(3~5월)과 가을(9~11월)에도 각각 23%, 24.1%로 높은 신장률을 보였다. 반면 여름(6~8월)에는 3.6%만 신장했다.

소비자가 직접 원하는 대로 상품을 조합하는 모디슈머, 한겨울에도 찬 커피를 마시는 얼죽아, 집에서 간단하게 즐기는 홈술 등의 트렌드가 대중적으로 자리잡으면서 사계절 내내 얼음에 대한 수요가 늘어났기 때문으로 CU는 분석했다.

얼음을 집에서 직접 얼려 먹는 대신 필요할 때마다 편의점에서 구매하는 사람들도 늘어나고 있다.

1인가구가 많은 원룸촌 뿐만 아니라 일반 가정에서도 얼음을 구매하는 사람들이 늘어나면서 지난해 주택가 입지의 얼음 매출은 전년 대비 16.2% 신장해 지난해 평균 매출 신장률(7.8%)을 크게 웃돌았다.

CU는 이번 황금연휴 기간(5.1~5.5) 동안 얼음 매출이 23.5%나 훌쩍 뛴데 따라 올해도 얼음에 대한 수요가 크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처럼 뜨거워진 얼음의 인기에 힘입어 편의점 업계에서는 다양한 이색 얼음을 선보이고 있다. CU는 이달부터 청포도, 수박, 깔라만시 맛 얼음이 담긴 과일 컵얼음 3종(사진)을 순차적으로 출시한다.

맛뿐만 아니라 종류도 다양해졌다. CU는 지난 4월 처음으로 구(球)형 얼음인 ‘아미볼65’를 선보였다.

아이스볼은 일반 얼음보다 오랜 시간 동안 천천히 녹기 때문에 위스키, 하이볼 등 진하게 마시는 술을 차갑게 즐기고 싶을 때 주로 사용한다. CU는 돌얼음, 각얼음 등 다양한 규격과 종류의 얼음 20여 종을 판매하고 있다.

BGF리테일 음용식품팀 송경화 MD(상품 기획자)는 “사시사철 편의점에서 얼음을 구매하는 고객들이 늘어나면서 지난해 10여 종으로 운영되던 얼음 종류를 올해에는 2배 가까이 확대했다”며 “고객들이 안심하고 먹을 수 있는 얼음을 안정적으로 공급받을 수 있도록 물량 확보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더욱 다양한 제품들과 상호 시너지를 낼 수 있는 새로운 형태의 얼음 관련 제품들도 더욱 많이 개발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전진용 기자  nexteconomy@nexteconomy.co.kr

<저작권자 © NEXT ECONOM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진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