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 프랜차이즈 유통레이더
1인 가구 겨냥한 여름철 별미 보양식 선보여
  • 이남훈 기자
  • 승인 2019.08.04 22:43
  • 댓글 0

1인 가구로 지내는 사람들에게 여름철 몸보신이란 많은 어려움이 따른다. 판매되는 대부분의 보양식 음식이 2인 이상용이거나 값이 비싼 경우가 대다수이기 때문이다. 식품업계가 이러한 ‘1인 가구’를 겨냥해 여름철 별미 보양식을 연달아 출시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디딤이 운영하고 있는 해산물 전문점 '연안식당'은 최근 여름 시즌 메뉴로 혼자서도 먹기 좋은 ‘연안 해산물 물회’를 선보였다. 연안 해산물 물회는 시원한 육수에 꼬막, 멍게, 한치, 소라, 해삼 등 다양한 해산물이 들어가 바다의 향을 그대로 느낄 수 있는 메뉴로 혼자서 즐길 수 있도록 1인분으로 제공되는 것이 특징이다. 주문 시 소면과 공기밥도 같이 제공되어 보다 푸짐한 식사를 할 수 있다.

서울식 국밥 브랜드 '육수당'은 여름철 보양식으로 혼자서 부담없이 즐길 수 있는 ‘얼큰반계탕’을 새로 출시했다. 얼큰반계탕은 닭 한마리가 부담스러운 고객들을 위해 반계를 사용한 것이 특징이다. 혼자 온 고객도 충분히 즐길 수 있는 메뉴일 뿐만 아니라, 일반 삼계탕과는 달리 육개장을 활용한 국물로 색다른 보양식의 맛을 느낄 수 있다.

웰빙 외식 기업 채선당의 1인 가마솥밥 전문점 ‘채선당 행복 가마솥밥’이 여름을 맞아 시래기 추어탕과 우거지 해장국 등 보양식 2종을 출시했다. 채선당 행복 가마솥밥의 이번 신메뉴는 대표적인 여름 보양식 메뉴를 시래기, 우거지 등 야채를 활용해 채선당 스타일로 선보인 것이 특징이다.

더불어 채선당 행복 가마솥밥을 찾은 고객들이 갓 지은 가마솥밥과 보양식 한 그릇을 7900원에 맛볼 수 있도록 했다. 

시래기 추어탕은 단백질과 비타민 A의 함량이 높아 원기회복에 좋은 국내산 미꾸라지와 비타민, 미네랄, 식이섬유가 풍부한 무청시래기를 끓인 후 고소한 들깨가루로 맛을 더했다. 사골 우거지 해장국은 담백하게 끓여낸 진한 사골 국물에 풍부한 섬유소와 비타민을 함유한 우거지를 듬뿍 넣어 얼큰하게 즐길 수 있다. 

채선당 관계자는 “다가오는 여름 무더위를 대비해 채선당 행복 가마솥밥을 찾은 고객들이 보양식 메뉴를 시래기, 우거지 등의 야채를 푸짐하게 곁들여 드실 수 있도록 이번 보양식 신메뉴를 선보이게 됐다”면서 “앞으로도 채선당 행복 가마솥밥 스타일의 다양한 메뉴를 선보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남훈 기자  nexteconomy@nexteconomy.co.kr

<저작권자 © NEXT ECONOM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남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