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 유통전반 인포메이션
전통시장에 활력 불어넣는다정부, 전통시장 구제 위해 총 2130억 투입…지원 대상 286곳 선정
  • 이남훈 기자
  • 승인 2019.06.05 12:43
  • 댓글 0

정부가 온라인 쇼핑과 대형유통점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전통시장과 상점가의 활력 회복을 위한 구제에 나선다.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는 최근 ‘상권 르네상스 프로젝트’와 ‘특성화시장 육성사업’, ‘주차환경개선’ 등 10개 내역의 사업을 신규로 선정하고 전국 286곳에 총 2130억 원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선정 사업 내용은 상권 르네상스 프로젝트(4곳)와 희망사업 프로젝트·첫걸음(84곳), 복합 청년몰 환경 개선(8곳), 대학협력(13곳), 주차환경 개선(99곳), 화재 안전 보강 및 노후전선 정비(29곳), 화재 알림 시설 설치(41곳, 4508 점포), 지역상품 전시(8곳) 등이다.

중기부는 ‘상권 르네상스 프로젝트’를 통해 상권 특색을 반영한 쇼핑 및 커뮤니티(지역문화, 힐링)와 청년창업(인큐베이팅) 등을 결합해 복합 상권을 조성하고 향후 각 지역을 대표하는 랜드마크 상권으로 육성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해당 프로젝트에는 진주 중앙시장과 광주 양동시장, 경기 구리시장, 천안 역전시장 등이 선정됐으며 선정 구역당 5년간 80억원 내외를 지원받게 된다. 더불어 상권 르네상스 프로젝트는 절차상 올해 상·하반기 공고를 통해 10곳의 상권을 신규로 선정하고, 오는 2022년까지 30곳의 상권 육성을 목표로 한다.

‘희망사업 프로젝트·첫걸음’ 프로젝트는 관 주도의 상향식 구조가 아닌 상인과 고객이 주도하는 하향식 방식으로 구성된 특성화시장 사업이다. 해당 프로젝트에 따르면 지금까지 한 번도 정부지원을 받지 못한 시장을 우대했다.

구체적으로는 지역 대표시장과 특성화 성과 우수시장을 선별해 지역 거점시장 및 롤모델로 육성하기 위한 지역선도형 시장(1곳. 서천 특화시장)과 지역 문화·관광 자원을 연계해 시장의 특장점을 살리는 문화관광형 시장(22곳) 등 총 84곳의 특성화 시장을 지원한다.

지역선도시장으로 선정된 시장은 특화요소 고도화와 판로 확대 지원, 지역 커뮤니티 교육·문화콘텐츠 양성, 전통 시장과 민간, 공공기관과 협업 등 2년간 최대 20억원 이내를 지원받게 된다. 문화관광형 시장에는 지역특색과 연계한 시장 투어코스 개발과 체험 프로그램, 문화 콘텐츠 육성, 시장 대표상품 개발, 특화상품 판로개척 지원 등의 활성화를 목적으로 2년간 최대 10억원까지 지원 받는다.

백종원식 컨설팅으로 청년 상인 활성화
중기부는 올해부터 신개념 복합 청년몰 등 청년 상인을 적극 지원하기 위해 기존 입지 제한을 대폭 완화했다. 대표적으로 기존 전통시장에서만 가능했던 복합 청년몰을 앞으로는 오픈 상점에서도 볼 수 있게 됐다. 입지 제한 완화를 통해 향후 폐공장과 농협창고 등을 복합 청년몰로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외에도 청년상인 매출 증대와 청년상인 생존율 제고를 위해 청년상인 조직을 출범하고 유명 상권 회복 방송 프로그램과의 연계를 통해 홍보 활동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동시에 유명 셰프, 창업, 브랜딩, 디자인 등 각 분야의 국내 정상급 전문가들을 초빙해 컨설팅하는 백종원식 컨설팅 프로그램도 도입할 예정이다.

정부는 복합 청년몰 등의 신규 조성 3곳을 포함해 향후 총 8곳까지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그동안 전통시장 이용고객들의 가장 큰 불편함 중 하나였던 주차문제 해결에도 적극 나선다. 전통시장 및 상점가 지원사업을 통해 주차환경을 적극 개선해 장기적으로 전통시장으로의 고객 유입을 늘리겠다는 심산이다. 올해는 주차장 미보유 시장을 중심으로 신규 건립 54곳을 포함해 총 99곳을 지원하고, 오는 2022년까지 전통시장 주차장 보급률을 100% 수준으로 늘리겠다는 방안이다.

기존 전통시장은 좁은 지형에 밀집된 구조를 가진 덕에 화재의 위험에 취약하다. 따라서 전통시장 화재안전 강화를 목표로 무분별한 전기배선과 노후화가 심한 장옥형, 상가주택 복합형 시장 중심으로 노후 전기설비를 개선(29곳) 지원하고 화재 알림 시설(41곳)도 총 4508 점포를 지원한다.

한편 정부는 이번 사업별 추진 계획에 따라 사업단 구성과 전문가 진단 등을 통해 세부 사업계획을 확정한 후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는 입장이다. 아울러 이번에 선정되지 않은 일부 사업의 경우 향후 공고를 통해 추가로 모집한다는 계획이다.

중소벤처기업부 관계자는 “온라인 쇼핑 확대 등 소비 트렌드 변화의 선제적 대응을 위해 전통시장-대기업 상생협력 모델도 발굴·추진해 나갈 계획”이라면서 “이번 전통시장 지원사업을 통해 지역주민에 편리하고 안전한 쇼핑환경을 제공해 고객 유입, 매출 증대, 지역 일자리 증가로 이어지는 지역경제 선순환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남훈 기자  nexteconomy@nexteconomy.co.kr

<저작권자 © NEXT ECONOM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남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