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어떤 화가를 좋아해요?<반 고흐, 영혼의 편지>
  • 김보람 기자
  • 승인 2017.03.30 17:03
  • 댓글 0
   

어느 날, 어떤 화가를 좋아해? 좋아하는 작품이 뭐야? 라는 질문을 받게 된다면, 당신의 대답은 무엇인가? 나는 그 어느 날 당황하는 날 대신해 빈센트 반 고흐라고 말하는 나의 입에게 감사했던 기억이 있다. 나의 예술적 수준이 어느 정도인지 판가름하기 위해 당황스러운 질문을 던진 어떤이가 미웠지만 그 미움은 다시 좋아하는 화가, 작품하나 없다는 내 자신에 대한 실망으로 돌아 왔다. 그날 이후 나는 나의 내면에 어디엔가 반드시 있을 예술적 혼을 깨우기로 마음먹었다. 나의 당황함을 무마시켜준 반 고흐가 일번 타자다. 워낙 유명하다 보니 주의에서 어렵지 않게 그의 작품을 접할 수도 그의 대한 작품 세계도 알 수 있었다. 심지어 매일 보는 우리 집 벽시계가 반 고흐 작품이었단 사실도 그때 알았다. 반 고흐의 작품전이 없던 탓에 먼저 책으로 그를 만났다. 왜 예술가들은 항상 가난하고 고된 삶을 사는 것일까? 그리고 짜여진 듯 단명 이후에 명성을 얻는 것일까? 반 고흐도 마찬가지다.
무튼 이 책에는 반 고흐의 작품 활동이 아니 그의 인생이 담겨져 있다. 가난한 삶과 예술적 삶 그를 지원하기 위한 동생 ‘테오’의 노력 그리고 그에 대한 감사함이 실제 서로 오갔던 편지를 토대로 책에 옮겨졌다. 이와 함께 한 시대를 같이 풍미한 화가 폴 고갱과의 인연도 엿볼 수 있다. 지루할법한 작품 설명 없이 어떤 계기로 작품을 그리게 됐는지 애정을 가지고 있는 작품은 무엇인지도 알 수 있게 됐다.
책에 빠져 반 고흐 ‘빠’가 되다 보니 반 고흐가 경제적 사정 등 어떠한 이유든지 어렵게 마무리한 작품이라던지 잘 되지 않았던 작품에는 미움이, 자신도 마음에 든 작품에는 더욱 애정을 갖게됐다.
무엇보다 동생 테오가 형의 잠재력을 믿고 든든한 지원군이 될 수 있기에 가능했던 그의 삶, 반 고흐 자신도 인정한 동생 덕분에 가능한 삶이란 사실에 놀라웠다. 한편으로 나라면 나의 형제를 위해 맹목적으로 지원을 아끼지 않을 수 있었을까? 나의 삶을 포기 한 채? 그게 가능할까? 라는 생각을 하게됐다. 매우 쉽지 않은 일이다. 그래서 그들의 남다를 우애가 남다른 작품을 남긴 것 같다는 결론을 냈다. 그림은 반 고흐가 그려냈지만 그 붓 끝은 동생 테오가 있는 것이다.
그의 무덤에 해바라기 한 송이를 놓이고 싶다. 비록 죽음 이후에 얻은 명성이라도 그의 작품을 사랑하는 한 사람으로 써 매우 감사하기 때문이다. 그리고 그 옆에 함께 누워있을 동생 테오에게도 한 송이의 해바라기를 전하며 그의 희생의 존경을 표하고 싶다.

 

김보람 기자  nexteconomy@nexteconomy.co.kr

<저작권자 © NEXT ECONOM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보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