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 유통레이더
제값 못하는 마스크팩, 일부 제품 함량 미달
  • 넥스트이코노미
  • 승인 2012.09.27 14:02
  • 댓글 0

   
손쉽게 피부를 관리하기 위해 많은 여성들이 미백기능성 마스크 팩 중 일부 제품은 함량 미달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국내 마스크 팩 시장 점유율 상위 14개 제품을 분석한 결과 랑콤의 ‘블랑 엑스퍼트 마스크’와 토니모리의 ‘가면무도회 4D 마스크’에서 미백 유효성분이 기준 미달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지난 19일 밝혔다.
소비자원에 따르면 미백 기능성 화장품은 피부 미백에 도움을 주는 주성분인 아스코빌글루코사이드, 나이아신아마이드 등 총 9개 미백 유효성분을 갖고 있어야 한다. 또 미백 기능성 화장품으로 인증 받은 제품은 사용기한까지 유효성분 인증 값의 90% 이상을 유지해야 한다. 그러나 랑콤 제품의 경우는 36.1%로 기준에 한참 미달했고, 토니모리의 경우 69.9%로 기준에 부적합했다.
반대로 미백 유효성분이 수치상으로 가장 높았던 것은 설화수의 ‘자정 미백 마스크’로 138.5%를 기록했고, 오휘의 ‘화이트닝 익스트림 3D 블랙마스크(100.8%)’, 미샤의 ‘타임 레볼루션 화이트 큐어 하이드로겔 마스크(99.7%)’가 뒤를 이었다.
특히 가격이 가장 싼 제닉의 ‘셀더마 듀얼 이펙트 하이드로겔 마스크’가 97.2%로 중위권을 차지하면서 가격이 미백 유효 성분의 많고 적음을 가르는 기준이 되지 못함을 드러냈다고 한국소비자원측은 설명했다. 
특히 제품가가 1만8000원으로 최고가인 랑콤 제품은 찢어진 시트가 발견되는 등 품질관리도 미흡했다는 평이다.
아울러 마스크 시트에 함유된 내용액이 표시량에 비해 적은 제품도 있었다. 네이처리퍼블릭의 ‘더 하얀 발효’와 스킨푸드의 ‘오미자 화이트닝’은 시트에 함유된 내용량이 표시량의 평균 73%수준에 그쳤다. 반면 더페이스샵의 ‘명한 미인도’는 제품 표시량 대비 내용량이 102%로 가장 많은 내용액을 함유하고 있었다.
이밖에도 이번 조사대상 제품의 절반이 묶음 판매를 하고 있어 사용자 피부에 맞지 않으면 경제적 손실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판매단위를 개선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이번에 조사한 마스크 팩 모두에서는 해가 되는 물질은 검출되지 않았다. 피부접촉 시 가려움증 등 피부염을 일으킬 수 있어 화장품 사용이 금지된 포름알데히드는 시험결과 전 제품 모두에서 불검출 돼 기준에 적합했다. 중금속, 형광증백제 검출 실험에서도 이들 제품은 모두 안전한 것으로 확인됐다. 

 

넥스트이코노미  nexteconomy@nexteconomy.co.kr

<저작권자 © NEXT ECONOM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넥스트이코노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