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 유통레이더
직원 가족 챙기기 프로그램 확산
  • 넥스트이코노미
  • 승인 2012.09.27 13:57
  • 댓글 0

   

삶의 가치를 중요시하는 문화와 일과 가정의 균형을 원하는 사회적 분위기가 확산되면서 유통업계에 직원 가족 챙기기 바람이 불고 있다. 이러한 화두는 직원들이 정서적으로 안정돼야 기업의 경쟁력이 높여준다는 취지에서 비롯된 것.
샘표는 직원들의 사기진작을 위해 가족과 함께 무료로 여행을 보내주는 프로그램을 매년 진행해 오고 있다.
2008년부터 시작된 이 프로그램은 직원들이 행복하게 일할 수 있는 ‘행복한 일터 만들기’ 실천의 일환에서 만들어졌다. ‘부모님과 떠나는 여행’과 ‘자녀와 함께 하는 가족 워크샵’ 등이 대표적이다.

지난 달 강원도 평창에서 열린 자녀 워크샵에서 직원들은 아이들과 함께 치즈 만들기 체험과 가족운동회, 워터파크에서 다양한 레저 체험활동을 하며 평소 부족했던 가족애를 돈독히 하는 시간을 가졌다는 후문이다. 10월에는 1박 2일 일정으로 부모님과 함께 부산으로 떠나는 여행을 진행할 예정이다.

카페베네는 젊은 직원들이 많은 점을 고려해 직원 부모님 챙기기에 적극적이다. 직원들 부모님 통장에 매월 10만원씩 용돈을 넣어 드리는 ‘부모님 용돈 보내드리기 제도’를 2010년부터 매월 시행하고 있는 것. 아울러 어버이날에는 직원들 이름으로 부모님께 감사 꽃다발을 배달하고 부모님 용돈도 한 번 더 지급된다. 이와 함께 매월 첫째 주 금요일은 ‘가정의 날’로 정하고 전 직원이 오후 4시에 조기 퇴근하도록 하고 있다.

대상에서는 퇴근 후 가족과 시간을 많이 보내라는 취지로 평일에는 저녁 7시 이전 퇴근을 적극 독려하고 매월 둘째 주 금요일에는 5시 30분이면 무조건 퇴근하게 하는 ‘강제퇴근제도’를 시행하고 있다. 2009년부터 ‘가족사랑데이’라는 이름으로 진행하고 있는 이 제도는 업무시간 동안 집중도를 높이고, 퇴근 뒤에는 가족과 시간을 보내거나 자기계발에 시간을 투자하도록 하는 것을 주요 골자로 하고 있다.

천호식품은 적극적인 출산장려제도를 펼치고 있다. 첫째 아이를 낳으면 100만원, 둘째 아이는 200만원과 100일치 기저귀를, 셋째 아이를 낳으면 출산축하금으로 500만원을 지급하고 720만원은 24개월간 나눠 지급하는 등 총 1220만원을 지급한다. 또한 우수사원 가족 여행 지원, 가족 동반 체육대회, 가족 걷기 대회, 가족과 함께 하는 가을 콘서트 등의 다양한 가족 프로그램도 운영하고 있다.

 

넥스트이코노미  nexteconomy@nexteconomy.co.kr

<저작권자 © NEXT ECONOM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넥스트이코노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