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 유통전반 유통레이더
조촐한 자리 위한 전용제품 인기
  • 전진용 기자
  • 승인 2021.01.08 14:34
  • 댓글 0

코로나19 확산세로 연말 특수 분위기가 사라진 상황에서 식음료 업계가 집에서 조촐하게 홈파티를 즐길 수 있는 전용 제품들을 공격적으로 내놓고 있다.

식음료업계에 따르면 식음료 건강기업 일화의 초정 토닉워터와 봄베이 사파이어가 협업한 ‘진토닉 홈바(Home Bar)’는 코로나19로 인해 ‘혼술’, ‘홈술’ 문화가 대중화되고, 연말연시에 집에서 편하게 홈파티를 즐기자는 취지에서 기획된 한정판이다.

봄베이 사파이어 1병과 초정 토닉워터 4캔, 그리고 병 아래에 부착하면 반짝이는 라이트 스티커 1장이 담겨 있어 집에서도 바에 온 것처럼 분위기를 낼 수 있다. 특히 주류 용량 기준 초정 토닉워터 캔을 넉넉하게 구성해 충분한 양의 진토닉을 즐길 수 있다고 일화 측은 설명했다.

진토닉 홈바는 대면 접촉을 최소화하기 위해 편의점 어플로 미리 주문하고 가까운 점포에서 찾아가는 ‘스마트 오더’ 방식으로 구입할 수 있다. CU편의점 모바일 어플리케이션 ‘포켓CU’을 통해 사전예약 후 원하는 곳에서 픽업하면 된다. GS 편의점도 주류 스마트 오더 시스템인 와인25플러스를 통해 ‘캄파리홈텐딩키트’를 내놨다. 이탈리아 유명 리큐르(칵테일용 희석주) 캄파리를 포함한 4종의 칵테일용 주류와 홈텐딩(집에서 칵테일을 만드는 것)도구 6종으로 구성됐다.

믹싱글라스, 지거, 스트레이너 등 시중에서 구입하기 힘든 고급 도구가 포함돼 비교적 고가임에도 불구하고 집에서 칵테일을 즐기는 훔술족의 이목을 집중시키며, 출시 첫날부터 500세트가 완판되기도 했다.

페르노리카 코리아의 코코넛 럼 리큐르 ‘말리부(MALIBU)’의 경우 이종업계와 협업해 홈파티용 커래버 굿즈를 선보였다. 달콤한 코코넛 향과 버터 럼의 부드러움으로 젊은 소비자들에게 인기를 얻고 있는 말리부는 칵테일과 어울리는 홈파티 안주로 죠스떡볶이와 편안한 홈파티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는 본챔스의 의류 4종과 잡화 2종을 구성품으로 내놨다. 말리부의 홈파티용 굿즈 키트는 패션 무신사 스토어에서 단독 판매 중이다.

주류 뿐만 아니라 식품가에서도 근사한 홈파티에 필요한 식사 및 안주용 밀키트 제품을 발빠르게선보이고 있다.

CJ제일제당은 크리스마스와 연말을 맞아 프리미엄 밀키트 ‘쿡킷(COOKIT)’의 신메뉴를 출시했다. △스파이시 보일링랍스터&쉬림프 △단호박크림파스타 △수비드 닭가슴살스테이크와 크림리조또 △양갈비스테이크 등 4종이다. 가족 또는 연인과 오붓한 홈파티를 계획하는 소비자가 많을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간편하고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낼 수 있는 메뉴로 구성됐다.

대상 청정원의 가정간편식(HMR) 브랜드 ‘야식이야(夜)’에서는 안주로 제격인 다양한 제품을 선보인다.

전진용 기자  nexteconomy@nexteconomy.co.kr

<저작권자 © NEXT ECONOM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진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