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 유통전반 유통레이더
K-편의점 글로벌 무대 도전 CU, 말레이시아 첫 진출
  • 전진용 기자
  • 승인 2020.11.03 11:08
  • 댓글 0

국내 편의점 업계가 해외시장으로 눈을 돌리고 있다. 편의점 CU를 운영하고 있는 BGF리테일은 말레이시아 기업인 마이뉴스 홀딩스(Mynews Holdings) 자회사인 MYCU Retail과 브랜드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하고, 업계 최초로 말레이시아 시장에 진출한다고 12일 밝혔다.

마이뉴스 홀딩스는 말레이시아 현지에서 1996년부터 로컬 편의점(myNews.com)을 운영하고 있는 CVS 전문기업이다. 이달 현재 약 600여 점포를 보유해 말레이시아 편의점 업계 2위이자, 로컬 브랜드 1위다.

BGF리테일은 다음 달 중으로 CU해외사업 TF를 말레이시아로 보내 현지 소매유통시장에 최적화된 편의점 모델 및 시스템 구축 작업에 들어간다.

말레이시아 CU 1호점은 내년 상반기 내 오픈할 예정이며, 내년 신규점 50점을 시작으로 앞으로 5년 동안 500점 이상 확대해 말레이시아 편의점 업계 1위 자리를 목표로 하고 있다.

신규점 개점과 동시에 기존 브랜드인 myNews.com 점포들도 CU로 점진적인 전환을 진행할 계획이다.

말레이시아는 1인당 국내총생산(GDP)이 지난해 약 1만1000 달러로 동남아시아 국가 중 3위에 오를 만큼 소비력이 높고, 편의점 산업의 성장잠재력이 매우 크다. 특히 인구당 편의점 수가 다른 국가에 비해 상대적으로 부족한 편이고 아직까지 1만 여 개가 넘는 소형수퍼와 소매점들이 존재해 출점 여력이 충분하다는 점도 매력적이다.

CU가 말레이시아에 진출할 수 있었던 건 한국무역협회(KITA)의 도움이 컸다. 여러 국가를 대상으로 파트너사를 물색하던 중 한국무역협회가 올해 5월 말레이시아의 마이뉴스 홀딩스를 연결해줬고 이후 약 4개월 만에 급물살을 타며 계약이 성사됐다.

BGF리테일 역시 대한민국 편의점의 차별화된 모델과 전문적인 운영 시스템을 글로벌 무대에 소개하기 위해 특유의 추진력을 발휘했다. 몽골 시장에서의 성공을 발판 삼아 해외 진출에 강한 자신감을 갖고 사업 검토부터 계약, 실무 준비 등 일련의 과정을 체계적으로 준비했다.

이건준 BGF리테일 사장은 "말레이시아 진출은 현지 로컬 CVS 기업에 CU의 브랜드와 노하우를 수출하는 첫 사례로 대한민국 편의점이 해외 무대에서도 인정받고 있다는 의미"라며 "CU의 전문성과 파트너사의 경험이 시너지를 발휘해 보다 빠르고 탄탄하게 사업을 안정해 글로벌 기업들과 당당히 경쟁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BGF리테일은 지난 2018년 업계 최초로 몽골 시장에 진출했다. 현재 울란바토르 주요 입지에 총 100여 점포를 운영하며 유수의 글로벌 기업들을 제치고 몽골 편의점 시장에서 압도적인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전진용 기자  nexteconomy@nexteconomy.co.kr

<저작권자 © NEXT ECONOM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진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