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 유통전반 라이브뉴스
애터미, 공공 어린이재활병원 건립에 27억 지원전주예수병원과 보건의료 교육‧연구‧자원 등 교류도 확대
  • 전진용 기자
  • 승인 2020.07.15 11:19
  • 댓글 0

애터미가 공공 어린이 재활 병원 건립에 힘을 보탠다.

애터미는 지난 7월 8일, 공주 애터미 파크에서 박한길 애터미 회장과 김철승 전주예수병원 병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전주예수병원의 공공 어린이 재활병원 건립 기금 전달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애터미와 전주예수병원은 지난 3월 보건의료 교육 및 연구와 인적, 물적, 교육자원 교류 등에 대한 MOU를 맺은 바 있다.

어린이 재활병원은 어린이의 치료에 지장이 생기지 않도록 병원 내에서 교육 및 지도를 해야 하는 것은 물론 환자의 부모가 치료시간 동안 휴식이나 본인의 업무에 집중할 수 있도록 돌봄시스템도 구축되어야 한다. 따라서 공공 어린이 재활병원의 필요성이 높으나 현재 국내 공공 어린이재활병원은 전무한 실정이다.

정부에서는 대전광역시, 경상남도 창원시, 전라북도 전주시 등지에 공공 어린이재활병원 건립을 추진하고 있으며 오는 11월, 대전 지역에 국내 최초로 공공 어린이재활병원이 착공될 예정이다. 이 가운데 전라권을 아우를 전주예수병원의 경우, 지상 2층 지하 1층의 규모로 공공어린이재활병원 건립을 계획했으나 실질적인 수요 및 원활한 치료를 위해 지상 4층, 지하1층으로 변경, 비용의 증가가 불가피하게 되었다. 이에 애터미는 장애를 안고 있는 어린이들의 재활에 보탬이 되고자 27억 원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박한길 애터미 회장은 “국내 어린이재활병원은 절대적으로 부족한 현실”이라며 “애터미의 작은 정성이 어린이재활병원 활성화의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전진용 기자  nexteconomy@nexteconomy.co.kr

<저작권자 © NEXT ECONOM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진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