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 유통전반 유통레이더
지역상생 스토리 입은 ‘로컬스낵’ 인기몰이
  • 전진용 기자
  • 승인 2020.03.09 04:19
  • 댓글 0

식음료업계에 지역상생의 바람이 불고 있다. 지역농가 등과 협업을 통해, 해당 지역의 특산물 또는 유명 음식들을 활용한 신제품을 선보이며 지역과의 상생을 모색하고 있는 것. 소비자에게는 신선한 양질의 먹거리를 제공하고, 지역 농가에는 안정적인 수입을 보장함으로써 일거양득의 성과를 얻고 있다.

특히 기업들의 이러한 행보는 소비자 사이에서 번지고 있는 미닝아웃(Meaning Out: 소비를 통해 자신의 가치관과 신념을 표현하고자 하는 움직임) 소비트렌드와 맞물리며 더욱 각광받고 있다. 미닝아웃을 외치는 소비자들을 중심으로 윤리적 소비에 대한 중요성이 더욱 커지고 있는 가운데, 지역농가와의 상생이라는 스토리가 입혀진 제품에 긍정적인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식음료업계는 이러한 트렌드에 발맞춰 다양한 상생 프로젝트를 펼치고 있다. 특히 최근에는 특정 지역과의 협약을 통해 해당 지역 특산물을 활용하는 것에 더해, 국내 유명 베이커리 제품을 양산화하거나 지역축제, 행사 등을 함께 홍보해주는 등 상생의 종류가 더욱 다양화되고 있는 추세다.

청과브랜드 돌(Dole)코리아는 우리나라에서 직접 재배한 참다래, 한라봉, 홍시 등의 원물을 활용한 컵젤리 ‘돌 퓨레젤’을 출시했다. 돌 퓨레젤은 상큼 달콤한 과일 젤리의 맛은 그대로 살리면서 부드러운 퓨레를 더해 색다른 식감으로 젤리를 즐길 수 있는 점이 큰 특징이다.

특히 국내 농가와의 상생 차원으로 엄선된 고품질의 국내산 과일만을 활용해 신선한 원물 고유의 달콤한 향과 맛을 그대로 느낄 수 있다. 이외에도 누구나 좋아하는 대표 열대 과일인 파인애플, 망고, 골드키위를 활용한 컵젤리도 함께 선보이고 있다.

파리바게뜨는 제주지역의 특산물인 ‘우도땅콩’을 넣어 매장에서 직접 갓 구워 포장 판매되는 한정판 제품 ‘제주마음 샌드’를 선보였다. 본 제품은 바삭바삭한 쿠키 사이에 땅콩, 버터, 캐러멜 등을 조화시킨 것으로, 제주의 우도 땅콩을 원료로 해 더욱 진하고 고소한 풍미를 느낄 수 있다.

롯데제과는 첫 번째 지역 빵집 상생 프로젝트로 ‘나블리 홍쌀빵’을 출시했다. 본 프로젝트는 국내 우수 빵집의 제품을 양산화하여 더 많은 소비자들에게 제공, 지역 베이커리의 홍보 및 경제 활동에 도움을 주는 한편 우수한 제품을 선보여 매출 증대를 꾀하는 윈윈 프로젝트다.

이번 신제품은 ‘나블리 베이커리’의 대표 메뉴인 ‘고구마 홍미 캄파뉴’를 양산화한 제품으로, 본연의 맛과 모양을 살린 것이 특징이다.

전진용 기자  nexteconomy@nexteconomy.co.kr

<저작권자 © NEXT ECONOM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진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