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직접판매 다단계판매 라이브뉴스
‘아트프라이즈 강남 로드쇼’ 성황리 폐막전시 기간 논현동 가구거리 관람객 약 3만명 방문, 누적 투표수 2만여 표 달해
  • 김미림 기자
  • 승인 2019.10.10 11:19
  • 댓글 0

세계 최대 아트 경연대회인 아트프라이즈의 국내 진출로 화제를 모았던 ‘아트프라이즈 강남 로드쇼’가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본 행사를 공식 후원하는 한국암웨이 미래재단(이사장 김장환)은 지난 9월 20일부터 10월 4일까지 진행된 ‘아트프라이즈 강남 로드쇼’의 전시가 마무리되었다고 7일 밝혔다.

‘아트프라이즈 강남 로드쇼’는 올 해 7월 15일(월) 공모를 시작으로 8월 1일(목)부터 23일(금)까지 접수를 받았다. 총 582명의 아티스트가 1,374점의 작품을 응모했으며, 심사를 거쳐 100점의 작품이 최종 선정됐다.

이들 작품은 전시 장소인 논현동 가구거리 내 10곳의 가구점 및 특별 전시관(영동가구, 대림디움, LG하우시스, LG시그니처 키친 스위트, 도무스 디자인, 퍼니매스, 마켓인유, 로얄 라운지, 아트관, 프라이즈관)에 15일간 전시됐다.

‘아트프라이즈 강남 로드쇼’는 독특한 심사 방식으로 주목을 받았다. 전시 기간 중 참여 관객의 모바일 투표를 통해 ‘탑 텐(Top 10)’ 작품을 선별한 후, 이들 작품을 대상으로 한국과 미국의 심사위원들의 참여를 통해 최종 다섯 작품이 우수작으로 선정되었으며, 대학(원)생만을 대상으로 한 특별상도 별도 마련됐다.

심사 끝에 우수 작품으로 308 아트 크루의 ‘인피니티 월(Infinity Wall)’, 심세움 작가의 ‘콜렉션 – 멸종위기의 생명체들’, 홍채연 작가의 ‘노래하고 춤추는 사람’, 임솔몬 작가의 ‘초명화 시리즈: 그림이 그려주는 그림’, 이정동 작가의 ‘시간의 교점’이 선정되었으며, 대학(원)생 특별상은 박지원 작가의 ‘인왕산’과 남지형 작가의 ‘순환’ 작품에 돌아갔다.

아트프라이즈 강남 최종 우수 작품: 인피니티 월(308 아트 크루), 초명화 시리즈- 그림이 그려주는 그림(임솔몬), 콜렉션 - 멸종 위기의 생명체들(심세움), 시간의 교점(이정동), 노래하고 춤추는 사람(홍채연), 좌측 상단부터 시계 방향]

우수 작품에는 각 미화 1만 달러가, 특별상 작품에는 각 미화 8,000달러가 상금으로 부여되며, 우수 작품 작가들은 내년 2월 개최 예정인 ‘아트프라이즈 강남 쇼케이스’에 참여할 자격이 주어진다. 쇼케이스에서 최종 우승한 작품은 미화 25,000 달러의 상금과 함께 2020년 가을 미국에서 개최되는 아트프라이즈 본선에 초대된다.

지난 3일에는 이들 수상자를 대상으로 한 시상식이 강남구청 1층 로비에서 진행됐다. 정순균 강남구청장의 개회사로 시작한 이날 시상식에서는 태권무와 한복 패션쇼로 꾸며진 특별 공연에 이어 김장환 아트프라이즈 강남 조직위원장의 축사, 류재현 아트프라이즈 강남 집행위원장의 경과 보고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이어, 미국 아트프라이즈 창시자이자 암웨이 창업자 리치 디보스(Rich DeVos)의 손자인 릭 디보스(Rick DeVos) 아트프라이즈 재단 이사장이 깜짝 방문해 축하의 메시지를 전했다. 이후 진행된 본격 시상을 통해 우수 작품 작가들이 무대에 서는 것으로 이 날 행사는 마무리됐다.

‘아트프라이즈 강남 로드쇼’를 주관한 강남구의 정순균 구청장은 “‘아트프라이즈 강남 로드쇼’는 자유로운 관람객 참여 형식으로 수준 높은 작품을 선보이며 흥행에 성공해 지역 상권 활성화에 기여했다. 전시 이후 가구점들의 견적 의뢰와 상담이 2배 이상 늘어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며, “주민, 가구 점주, 구청, 민간 기업이 힘을 합쳐 지역 문제에 대한 새로운 솔루션을 제시한 ‘아트프라이즈 강남 로드쇼’가 강남을 대표하는 축제로 자리 잡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아트프라이즈 강남 로드쇼’를 후원한 한국암웨이 미래재단 김장환 이사장은 “3만 명이 넘는 관객 분들이 전시를 관람하시고 누적 투표 수도 2만여 표에 달하는 등 전시가 성황리에 막을 내릴 수 있게끔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은 모든 분들께 감사 드린다. ‘Helping People Live Better Lives’라는 철학을 기반으로 지역 사회에 기여하고 새로운 가치를 전파해 나갈 수 있도록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펼쳐 가겠다”고 전했다.

 

김미림 기자  nexteconomy@nexteconomy.co.kr

<저작권자 © NEXT ECONOM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