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리더십 칼럼
네 탓과 감사
  • 우종철 네트워크마케팅 리더십센터 원장
  • 승인 2019.10.08 17:08
  • 댓글 0

“지난 4년 간 센터를 맡아 운영하면서 아침 일찍부터 밤늦게까지 청소하고, 정리하고, 센터의 모든 회원들의 신규고객 회원 등록 업무를 하느라 집안일은 아예 생각도 못하고 지냈습니다. 그러니 제 일은 거의 할 수가 없었습니다. 제가 아파서 하루라도 쉬면 센터는 엉망이 되니 누구한테 맡길 수도 없고…. 그런데 사람들은 뒤에서 불평, 불만만 하고 센터의 일을 도와주는 사람이 없습니다. 도대체 사람들은 왜 자기만 생각하고 남의 희생은 당연하게 여기는 걸까요?”

8남매의 장녀로 시골에서 농사와 집안일을 돕다가 결혼으로 도시로 나와 현모양처로 지냈던 권애자씨. 남편 친구의 권유로 네트워크마케팅을 부업으로 하다가 성실한 모습이 그룹 리더의 눈에 띄어 지역 센터를 운영하는 역할을 맡게 됐다. 센터의 온갖 일을 해왔지만, 주위 사람들의 뒷담화와 불평, 불만에 견디기 힘들어했다. 그에 위장염으로 늘 고생했고, 자신도 남의 탓을 하는 사람이 되어버렸다.

“권 사장님, 사람은 상대적인 존재입니다. 한쪽만 잘못했다고 할 수 없습니다. 분명히 상대적으로 잘못할 수 있게 할 원인이 있었을 것입니다. 그러니 자신을 한 번 되돌아보십시오. 그런 생각을 하는 것도 리더가 배우고 익혀야 할 능력입니다”

네 탓이요

네트워크마케팅은 세상의 그 어떤 일보다도 쉬운 비즈니스이다. 좋은 회사에서 만든 좋은 제품을 써보고 먹어보고 사용해보고 좋은 경험을 주위사람들에게 자랑만 하면 되는 것이기 때문이다. 즉 체험한 좋은 정보를 전달하는 일이기에 경험과 지식, 자본과 능력이 없어도 남녀노소 누구나 할 수 있는 일인 것이다.

그런데 다른 한편으로는 세상에서 가장 어려운 비즈니스이기도 하다. 정보를 전달하는 사람의 상황과 여건, 말과 행동에 따라 상대방이 믿기도 하고, 그렇지 않기도 하기 때문이다. 평소에 주위로부터 믿음과 신뢰를 얻고 있었던 사람이라면 네트워크마케팅을 쉽게 할 수 있다. 그 사람의 인격과 말을 믿기 때문이다.

반대로 평소에 주위사람들에게 믿음과 신뢰를 얻지 못했던 사람은 아무리 좋은 정보를 권해도 믿지 않기 때문에 비즈니스를 어렵게 풀어갈 수밖에 없다. 이런 사람들은 빨리 아는 사람들과의 만남에서 벗어나 새로운 사람들에게 정보를 주는 것이 현명한 방법이다. 그러면 훨씬 즐겁고 재미있게 비즈니스를 할 수 있다.

필자가 30년간 업계에서 교육과 컨설팅을 하면서 만난 수많은 사람들의 고민과 고충을 종합해보면 몇 가지로 요약할 수 있는데, 그 중 단연 큰 비중을 차지하는 것이 바로 ‘네 탓이요’이다. 대부분 네트워커들이 ‘나는 정말 열심히 했는데~’라는 얘기를 하고는 곧바로 ‘회사가 문제다’, ‘제품이 문제다’, ‘보상플랜이 문제다’, ‘스폰서가 문제다’, ‘파트너가 문제다’등 남의 탓으로 돌리는 것이다.

결론은 ‘나는 문제가 없고, 남이 문제가 있다’이다. 이런 생각에서 벗어나지 못하면 네트워크마케팅은 세상에서 가장 어려운 비즈니스가 되는 것이다.

감사해라

네트워크마케팅은 팀워크 비즈니스이다. 팀워크의 가장 중요한 핵심은 상대방을 이해하고 존중하는 것이다. 자신의 생각과 행동만 내세울 때 팀워크는 여지없이 깨지고 만다. 그래서 성공하는 조직은 팀워크가 잘 형성되어 있는 것이고, 실패하는 조직은 오합지졸처럼 팀워크가 허술한 것이다.

세상에서 가장 쉬운 비즈니스로 만드는 방법은 매우 간단하고 쉽다. ‘감사하는 마음’으로 비즈니스를 하면 된다. 하루에 수십, 수백 번을 감사하면 된다. 아니 수천, 수만 번을 감사하는 것이다. 그렇게 하지 않으면 불평, 불만의 생각이 순간순간 마음속으로 비집고 들어올 테니까.

첫 번째 감사는, 스폰서에게 한다. 네트워크마케팅은 다른 일과 달리 반드시 정보를 전달해 준 스폰서가 있어야만 시작할 수 있다. 그러니 현재 자신이 성공을 꿈꾸고, 매일 성장하려고 노력하고 있다면, 그런 기회를 만들어 준 스폰서에게 한없이 감사를 표하는 것이 마땅하다. 그것은 마치 이 땅에 나를 태어나게 만들어 준 부모에게 은혜를 입은 것과 같다.

두 번째 감사는, 회사에게 한다. 빛의 속도로 바뀌어 가는 현실에서 미래 지향적인 전략과 아이템, 마케팅이 준비되어 있지 않으면 몇 개월, 몇 년 만에 도태되고 사라지는 수많은 회사들이 있는데, 오히려 현실과 미래의 흐름에 맞는 전략, 제품개발, 마케팅을 펼치고 있는 회사와 비즈니스 파트너가 되었다는 것은 기적과도 같은 일이다.

그런 회사의 임직원에게 감사한 마음을 갖는다. 전문적인 기술과 지식, 경영능력으로 평범한 네트워커의 성공을 위해 도움을 주는 정말로 고마운 사람들인 것이다. 이런 생각을 하면 더욱 감사할 것이다. ‘평범한 내가 돈 한 푼 들이지 않고 회사를 설립했고, 월급 한 푼 주지 않고 풍부한 경험과 지식, 실력을 갖춘 경영자와 직원들을 관리하고, 손 하나 까딱하지 않고 세계적인 제품을 공급하고, 광고하나 하지 않고 수많은 네트워커들을 모집했다.’이 얼마나 놀라운 일인가? 이 모든 것을 회원 등록서 한 장 작성한 후 공짜로 얻게 된 것이다.

세 번째 감사는, 파트너에게 한다. 세상에서 가장 소중한 존재는 가족일 것이다. 그런 가족이 또 생긴 것이다. 즉 사회에서 만들어진 ‘또 하나의 가족’인 것이다. 그렇다면 사랑으로 모든 것을 이해하고, 배려하는 가족처럼, 파트너들에게도 똑같이 사랑으로 대한다.

인간관계를 가장 강력하게 만드는 것은 믿음과 신뢰이다. 그 믿음과 신뢰를 만드는 지름길은 ‘감사’하는 것이다. 네트워크마케팅과 같이 믿음과 신뢰가 핵심인 비즈니스에서 성공하는 지름길은 감사하는 것이다. 매시간 감사해라! 매일 감사해라! 감사해라! 감사해라!

우종철 네트워크마케팅 리더십센터 원장  nexteconomy@nexteconomy.co.kr

<저작권자 © NEXT ECONOM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종철 네트워크마케팅 리더십센터 원장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