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 유통전반 신상품
발렌타인, 브랜드 최초의 ‘발렌타인 23년’브랜드 역사상 20년만에 최초로 선보이는 새로운 연산의 제품으로 포트폴리오 확장
  • 김미림 기자
  • 승인 2019.09.20 12:03
  • 댓글 0

프리미엄 스카치 위스키 발렌타인(Ballantine’s)이 ‘발렌타인 23년(Ballantine’s 23 Year Old)’을 출시하며 브랜드 포트폴리오를 확장과 함께 23년의 시간과 성장의 진중한 가치와 경의를 표현한 뉴 캠페인 ‘성숙함에는 시간이 걸린다(Maturity Takes Time)’를 전개한다.

‘발렌타인 23년’은 브랜드가 처음 선보이는 연산의 위스키로, 발렌타인이 20년만에 새로운 프리미엄 라인을 출시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또한 오랫동안 큰 사랑을 받아온 발렌타인 시그니처인 21년산과 30년산 사이의 섬세한 라인업 확장으로 소비자들은 더욱 자신의 취향을 맞는 발렌타인을 즐길 수 있게 됐다.

발렌타인 23년은 발렌타인의 마스터 블렌더 샌디 히슬롭이 엄선한 원액과 정교한 블렌딩으로 완성됐다. 발렌타인의 심장이라고 알려진 글렌버기 증류소의 희소가치 높은 핵심 몰트와 다양한 그레인 위스키 원액들이 최고급 아메리칸 오크통 등 에서 숙성되며 세련된 맛으로 완성됐다. 잘 익은 과일의 달콤한 풍미에 부드러운 버터스카치, 바닐라 향 등의 완벽한 조화가 독특하면서도 고급스러운 풍미를 선사한다.

패키지 역시 발렌타인 23년만의 우아함과 품격의 깊이를 표현했다. 고급스러운 그레이 컬러 전반에 더해진 골드 포인트는 모던한 기품과 가치를 더해 소장용 뿐 아니라 소중한 이를 위한 감사의 선물로도 완벽하다.

샌디 히슬롭은 “글렌버기 증류소의 핵심 몰트가 담긴 발렌타인 23년은 남다른 희소가치로 발렌타인 시그니처 라인의 새로운 정점이라 생각한다”며 “브랜드 고유의 품격 속에 발렌타인 23년만의 독특한 개성은 그대로 살린 최고급 스카치 위스키로, 위스키 애호가를 위한 소장용 뿐 아니라 감사의 마음을 전할 선물로도 완벽한 제품”이라고 전했다.

한편, 발렌타인은 신제품 출시를 기념해 ‘성숙함에는 시간이 걸린다’ 캠페인을 전개한다. 이번 캠페인을 통해 인생의 긴 여정 속 나의 성공을 격려해준 특별하고 소중한 분들께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그 시간에서 만난 모두에게 행복한 기억을 선사할 최고의 위스키로서 발렌타인 23년을 조명한다.

이번 캠페인은 유명 인플루언서이자 비스포크 테일러샵의 오너인 브루노(@TimelessBruno)가 그의 멘토에게 감사 인사를 전하는 콜라보 영상으로 시작될 예정이다.

발렌타인 23년은 전 세계 면세점 입점 제품으로, 한국에서도 인천공항 및 각 지역 공항 면세점을 통해 구입 가능하며 론칭을 기념해 구매 고객 대상으로 특별한 선물을 제공한다. 판매가는 185달러(약 23만원) 이다. 

김미림 기자  nexteconomy@nexteconomy.co.kr

<저작권자 © NEXT ECONOM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