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발행인 칼럼
작은 변화, 큰 차이
  • 홍윤돈 발행인
  • 승인 2019.08.05 02:25
  • 댓글 0

올해도 어김없이 7월은 왔고 또 공정거래위원회의 정보공개도 발표됐다. 한 사업자의 말을 빌리자면 매출이 떨어진 것보다 인터넷에 도배되는 ‘1%만 독식하는 구조’, ‘100명 중 1명 성공하는 산업’이란 말이 더 두렵단다. 마치 사람들의 등골을 빼먹는 것처럼 보여서.

방문판매법에서는 ‘다단계판매원’에 대해 독립적으로 정의하고 있지 않다. 방문판매법 제2조 제6호 ‘다단계판매자에 대한 정의 조항’에서 다단계판매를 업으로 하기 위해 다단계판매조직을 개설하거나 관리·운영하는 자와 다단계판매조직에 판매원으로 가입한자를 다단계판매자로 정의하면서 전자를 ‘다단계판매업자’라고 하고 후자를 ‘다단계판매원’이라 한다고 규정하고 있을 뿐이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실적이 없어도 회원으로 가입한 모든 사람들을 ‘다단계판매원’으로 규정하면서 상위 사업자들이 수당을 독식한다는 오해를 불러일으켰다. 그런데 올해는 사뭇 다른 느낌이다. 지금까지 공정거래위원회의 정보공개가 발표되면 해마다 이런 제목을 단 기사들이 넘쳐났다. 물론 이러한 내용을 골자로 한 기사가 많이 올라오고 있지만 예년에 비해 강도가 좀 덜하다는 느낌이 든다.

그 이유는 공정거래위원회의 보도자료에서부터 찾아볼 수 있다. 지금까지는 ‘후원수당이 상위 1%에 편중됐다’, ‘상위 사업자와 하위 사업자의 수당 격차가 심화됐다’ 등으로 표현했다면 올해는 ‘상위 1%에 집중됐다’, ‘수당 격차가 증가했다’ 등 보다 순화된 말로 표현했다.

또한 ‘후원수당을 지급받은 판매원 중 대다수(84%)는 연 50만원 미만을 받았는데, 이는 주로 판매보다는 자가소비 목적으로 거래했기 때문’이라고 기재했다. 이전에는 보도자료에 담겨 있지 않았던 내용이다. 지금까지 와는 사뭇 달라진 행보를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올해에는 조합의 적극적인 움직임도 있었다. 직접판매공제조합은 공정거래위원회의 정보공개가 발표된 직후 후원수당에 따른 판매원당 연·월평균 구매금액 분석 자료를 통해 “연간 50만원 미만 또는 후원수당 미수령 하는 판매원들은 인당 연평균 39만원, 월평균 3.2만원을 구매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는 곧 영업활동을 목적으로 한 ‘소득’이 아닌 본인 구매와 연관된 ‘소비’ 목적성 회원이라고 볼 수 있다”고 전했다.

따라서 나머지 약 3%의 회원들만이 소비가 아닌 소득을 목적으로 가입해 영업 활동을 하고 있는 ‘판매원’으로 판단할 수 있고 이러한 판매원에게 소득이 집중되는 것이 어찌 보면 당연한 현상이라는 설명이다. 예전에는 볼 수 없었던 적극적인 행보라 하겠다.

이러한 작은 변화들이 다소 원색적인 표현의 기사들을 줄어들게 만들었다고 생각한다. 그리고 부정적인 기사들이 줄어들면 자연스레 소비자들도 다단계판매를 다른 시각으로 볼 것이라 믿는다. 작은 노력이 큰 변화를 이어져 다단계판매 산업의 실질이 하루 빨리 제대로 알려질 수 있길 기원한다.

홍윤돈 발행인  webmaster@nexteconomy.co.kr

<저작권자 © NEXT ECONOM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윤돈 발행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