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보 소비자 초점
노니, ‘쇳가루’ 검출 논란소비자단체, 허위·과대 광고에 따른 소비자 주의 당부
  • 이남훈 기자
  • 승인 2019.07.06 01:55
  • 댓글 0

신의 작물이라 불리던 ‘노니’가 논란의 중심에 섰다. 노니는 비타민C와 칼슘, 스코폴레틴 등 다양한 영양 성분이 들어 있어 항암 작용과 손상된 세포의 재생 등을 돕는 것으로 알려졌다. 세계적인 모델 미란다 커가 평소 건강을 위해 노니를 섭취하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소비자들에게 유망 식품으로 떠오르기도 했다.

하지만 최근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가 온라인 등을 통해 국내에서 유통·판매되고 있는 노니 분말·환 제품을 조사한 결과 우려스러운 점들이 발견되면서 소비자들에게 주의가 당부되고 있다. 식약처가 온라인 등을 통해 판매되는 노니 분말 및 환 제품 88개를 수거해 검사한 결과 금속성 이물 기준(10㎎/㎏)을 초과한 제품이 총 22개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식약처는 해당 제품들을 판매 중단하고 회수 조치를 취했지만 소비자들의 근심은 여전한 상황이다. 또한 식약처는 노니 분말·환, 주스 등 노니를 원료로 한 제품을 대상으로 질병 예방과 치료 효능 등 허위·과대광고 행위를 한 196개 사이트와 65개 제품, 판매업체 104곳을 적발해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사이트 차단을 요청했다. 이번 조사는 ‘국민청원 안전검사제’를 통해 다수의 국민이 추천하고 심의위원회 심의를 통해 선정된 ‘노니 제품’을 대상으로 진행했다.

식약처 관계자는 “식·의약품 등에 대한 국민의 불안요소를 해소하기 위하여 노력할 계획이며, 앞으로도 국민청원 안전검사제에 지속적인 관심과 성원을 부탁한다”면서 “분쇄 공정을 거치는 제품에 대해서는 식품제조 기준을 강화하여 모든 분말제품을 제조할 때는 자석을 이용해 쇳가루를 제거하도록 의무화하는 등 안전성 확보를 위한 제도를 강화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노니와 관련한 문제가 계속해서 발생하자 민간소비자단체 측에서도 정부의 발빠른 대처를 요구하고 나섰다. 소비자공익네트워크 측에 따르면 노니 제품의 쇳가루 검출 보도자료가 발표된 이후 노니 제품의 유해성과 대처방안 등을 문의하는 소비자 상담이 늘어나는 상황이다.

소비자공익네트워크 측은 정부가 향후 검증되지 않은 식품을 두고 보다 철저한 사전 모니터링을 통한 발 빠른 대응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구체적으로는 식약처가 방송통신위원회와 협조를 통해 이번 노니 논란과 같은 과대 광고나 소비자를 현혹 시키는 방송내용 등을 사전에 차단할 수 있는 제도를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실제로 노니와 비슷한 과정을 거쳐 인기를 끌었던 사례들은 과거에도 많이 있었다는 지적이다. 대부분 건강·의학과 관련한 TV프로그램에서 해당 제품으로 효과를 봤다는 사람을 등장시키고, 검증되지 않은 의학정보와 함께 송출하면 방송 다음날까지 포털 검색어의 상위권을 차지하고 있던 경우가 존재했다는 것이다. 이에 소비자공익네트워크 측은 온라인 과대광고 등에 노출되어 있는 소비자들에게도 주의를 당부했다.

소비자공익 네트워크 관계자는 “각종 TV프로그램을 통해 소개된 노니는 비타민, 미네랄이 풍부해 항암효과가 뛰어나며 강력한 항산화 작용으로 염증관리에도 도움을 준다고 해 인기가 날로 높아지고 있었다.

실제로 노니의 3년간 수입량은 2016년 7t에 그쳤지만 2017년 17t, 2018년 11월 말 280t으로 급격하게 늘어났다”면서 “하지만 노니의 효능에 대해 이를 뒷 받침 할 근거는 없으며, 실제 식약처에서 노니에 대해 건강기능식품으로 기능성을 인정받은 것은 단 한 건도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서 “식품에 만병통치약은 없다. 내 몸의 상태에 따라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음을 염두에 두고 철저한 검증과정을 거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남훈 기자  barajigi@nexteconomy.co.kr

<저작권자 © NEXT ECONOM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남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