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 인사이드
착한 포장으로 지구를 지켜라‘에코 패키징’ 도입 활발
  • 전진용 기자
  • 승인 2019.05.09 11:08
  • 댓글 0

 지난 4월 22일은 환경 문제의 심각성을 돌아보고 지구를 위한 작은 행동을 실천하는 ‘지구의 날(Earth Day)’이었다. 자원 낭비와 환경 파괴를 막는 친환경 소비문화가 전 세계적으로 확산되는 가운데, 국내에서도 불필요한 쓰레기를 줄이는 ‘제로 웨이스트(Zero Waste)’ 운동에 동참하는 소비자들이 늘고 있다.

실제로 최근 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가 국내 성인 101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91.7%가 일회용 플라스틱 대신
제품의 재사용을 늘리는 비즈니스 모델을 이용할 의사가 있다고 답했다.

변화된 소비 흐름에 발맞춰 유통업계 전반에서도 다양한 친환경 정책을 도입하며 환경 문제에 적극적으로 나서는 추세다. 특히 포장재나 패키지를 많이 사용하는 뷰티·생활용품 업계는 환경 친화적인 ‘에코 패키징(Eco Packaging)’을 제품에 도입해 제로 웨이스트 운동에 동참하고 있다.

이러한 친환경 문제에 대한 기업과 소비자들의 인식이 높아지면서 유통가에는 친환경 패키징 제품들이 인기를 모으로 있다.

치약에도 친환경 패키징 도입
음파진동칫솔 브랜드 메가텐(MEGATEN)은 성인용 음파진동칫솔 ‘도로시(DOROTHY)’를 출시하며 친환경 패키
징을 도입했다. 패키지 일부를 제품의 거치대로 사용할 수 있도록 구성한 것이 특징이다.

투명한 젬스톤 형태로 심미성과 편의성을 높여 디자인 특허를 출원했으며, 불필요한 플라스틱은 배제하고 재활용이 가능한 종이를 사용했다.

360도 칫솔모 및 음파진동 기술을 접목해 기능성도 높였다. 분당 1만 8,000회의 부드럽고 균일한 음파진동이 360도로 미세 물방울을 분사해 치약 없이 물만으로도 입 속을 꼼꼼히 씻어주며 입 밖으로 튀지 않아 밖에서도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다.

실제 대한예방치과학회를 통해 임상실험과 연구를 거친 메가텐은 단방향 칫솔 대비 360도 칫솔의 치태, 구취, 치석, 설태 제거의 월등한 효과를 국제 저널을 통해 공식 입증 받았다.

몸체·라벨·마개 동일 재질로 재활용
LG생활건강은 자사 세탁세제의 몸체, 라벨, 마개 등을 모두 동일한 재질로 변경했다. 이중 소재로 만들 경우 재활용이 어렵기 때문이다.

‘피지 파워젤(오리지널, 프레쉬)’, ‘한입 베이킹소다 담은세제(릴렉싱레몬&라벤더향, 카밍 그린티&릴리향)’, ‘한입 허브담은 식초세제(리프레싱 바질향, 퓨리파잉 연꽃향)’ 등 총 6종으로, 모두 폴리프로필렌(PP) 재질로 구성됐다. 이 제품들은 한국포장재재활용사업공제조합(이하 공제조합)으로부터 ‘포장재 재활용 1등급’을 획득했다.

포장용기 필요없는 네이키드 패키징 도입
영국 프레쉬 핸드메이드 코스메틱 브랜드 러쉬(LUSH)는 포장용기가 필요 없는 '네이키드 스킨케어(Naked Skincare)' 제품 10종을 출시했다. 러쉬는 창립 때부터 환경 문제를 고심하면서, 화장품 브랜드로써 포장을 과감히 없앤 고체 형태의 '네이키드(Naked)' 제품을 개발하고 있다.

이번에 선보인 ‘네이키드 스킨케어’ 10종은 페이셜 오일(아마존 프라이머, 바나나 스킨, 아르간, 라이트 터치), 클렌징 밤(슬리피 페이스, 티 토탈러, 제이드 롤러, 그리티 폴리티), 콜드 크림 클렌저 '라이크 어 버진', 페이스 패드 클렌징 와이프 '세븐 투 쓰리' 등 다양한 제품을 고체 형태로 선보였다.

하다라보의 ‘착한리필 캠페인’
하다라보는 지구의 날을 맞아 환경보호 프로젝트 ‘착한리필 캠페인’을 진행한다. 하다라보 착한리필 캠페인은 플라스틱 사용을 감소하기 위해 공병을 다시 활용할 수 있는 리필팩 출시와 함께 멸종 위기 바다 동물을 위한 선택이라는 주제를 가지고 홍보 활동과 기부를 함께 진행하는 환경보호 프로젝트다. 이번 캠페인은 멸종 위기 동물을 주제로 그래픽아카이브전을 진행하는 디자인 브랜드 성실화랑과의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진행된다.

유통가 관계자는 “이제 소비자들 역시 친환경과 재활용에 대한 인식이 높아진만큼 이런 높아진 소비자들의 시민의식을 반영해 기업들도 점차 친환경 소재의 패키징을 사용하는 사례가 늘고 있으며 향후에는 거의 모든 분야에서 적용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기업차원의 다양한 캠페인은 소비자들의 의식을 향상시킬 뿐 아니라 기업에게는 사회공헌 기업으로의 긍정적인 이미지를 심어줄 수 있다는 점에서 보다 다양한 캠페인들이 전개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전진용 기자  bretislav@naver.com

<저작권자 © NEXT ECONOM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진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