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직접판매 다단계판매 라이브뉴스
허벌라이프 ‘90일 익스트림 바디 체인지’ 시즌4, 성료총완주자 수 300명, 완주자 평균 6.6kg 감량으로 역대 최고 성과 기록
  • 김미림 기자
  • 승인 2018.08.03 11:43
  • 댓글 0

한국허벌라이프(대표 정영희)가 지난8월 27일 더케이호텔서울에서 ‘허벌라이프 90일 익스트림 바디체인지 시즌4’ 결승전을 진행했다.

90일 익스트림 바디 체인지는 ‘몸이 바뀌면 인생이 바뀐다’는 슬로건 아래 허벌라이프 코치와 일반 참가자가 한 팀이 돼 건강한 생활 습관과 극적인 몸매 변화를 만들기 위해 90일 동안 도전하는 콘테스트다. 지난 2016년 처음 시작 후 열띤 반응 속에 시즌4까지 총 7800여명이 참여, 완주자 평균 6kg 감량에 성공해 보다 건강한 몸으로 새로운 삶을 살게 됐다.

이번 시즌 4에서는 총 2020명의 참가자 중 300명이 90일 동안의 다이어트 챌린지를 완주해 평균 6.6kg, 총 2t가량을 감량했다. 참여자 및 완주자, 감량 체중 모두 전 시즌을 통틀어 최고 기록이다.

특히 시즌4부터는 유전자 검사 서비스 ‘젠스타트’ 수검자 대상으로 10%의 가산점을 부여해 자신의 유전자와 식습관 파악을 통해 보다 효과적인 다이어트를 할 수 있도록 독려했다. 이외에도 모바일 메신저, 주간 미션 등 온·오프라인을 아우르는 맞춤형 관리로 20대부터 60대까지 성별, 나이를 초월한 다양한 도전자들이 90일간의 여정을 마쳤다.

90일 익스트림 바디 체인지의 장점은 혼자서는 성공하기 어려운 다이어트를 담당 뉴트리션 코치와 함께할 수 있다는 점이다. 참가자는 1:1 다이어트 식단과 운동법 등 맞춤형 코칭을 비롯해 허벌라이프의 과학적인 뉴트리션 제품, GX(그룹 운동) 등을 통해 체중 감량은 물론, 생활습관과 라이프스타일을 점차 변화시키게 된다.

이 과정에서 담당 코치의 꾸준한 동기부여와 격려가 함께 하기 때문에 그간 생활습관을 쉽게 변화시키지 못했던 참가자들도 자신감을 얻어 성공하는 사례가 많다. 매 시즌을 거듭할 때마다 감동적인 성공 스토리가 누적되는 것도 그 이유다.

실제로 익스트림 바디체인지 참가자들의 사연을 들여다보면 비만으로 인한 대인기피증과 우울감, 무기력증에 소극적인 자세로 은둔했던 과거를 딛고, 성취감과 자존감을 되찾고 긍정적으로 삶에 임하게 된 이야기를 쉽게 찾을 수 있다. 몸매 변화뿐만 아니라 완전히 달라진 삶과 진정한 자아까지 찾게 되는 것.

치열한 경쟁을 뚫고 27일 결승에 진출한 10팀에는 메이크오버 및 바디 프로필 촬영 기회가 주어졌으며 최종 런웨이쇼와 현장 투표를 통해 최종 우승자에게는 300만원 상당, 2등 200만원 상당, 3등(2명) 100만원 상당, 4등 이하는 50만원 상당의 허벌라이프 상품권이 각각 제공됐다.

뜨거운 열기 속에 1등을 거머쥔 우승자는 90일동안 총 27.4kg 감량에 성공한 천세경(36)씨였다. 천씨는 “그동안 반복되는 요요와 육아에 지쳐 다이어트를 시도하는 것조차 두려웠지만 담당 코치의 헌신적인 도움으로 마침내 성공하게 됐다"면서 "그동안 꿈꿔온 가볍고 건강한 몸, 당당한 엄마로 하루를 시작하는 매일매일이 기쁘고 다시 태어난 기분이다. 앞으로도 꾸준한 관리를 통해 건강하고 활기찬 라이프스타일을 다시는 잃지 않을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천씨의 담당코치 이인자씨 역시 “천씨를 처음 봤을 때 과체중보다 주눅들어 있는 모습이 먼저 눈에 들어와 삶에 변화를 꼭 주고 싶었다”면서 “포기하고 싶은 순간들을 이겨내고 당당히 1등에 오른 천씨의 모습을 보니 벅차고 한 사람의 삶의 변화에 기여했다는 점에 저 역시 자부심을 느낀다”고 소감을 밝혔다.

정영희 한국허벌라이프 대표이사는 “올해도 90일 익스트림 바디 체인지를 통해 많은 참가자들이 건강한 생활습관을 되찾고, 역대 최고의 성과도 기록해 고무적”이라며 “한국허벌라이프는 앞으로도 1:1 맞춤형 관리 서비스로 단순한 체중 감량이 아닌 건강한 라이프스타일 전파를 통해 보다 건강하고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데 이바지할 것”이라고 전했다.
 

김미림 기자  nexteconomy@nexteconomy.co.kr

<저작권자 © NEXT ECONOM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