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 기타 유통레이더
집에서 기기관리! 뷰티 디바이스 더 똑똑해졌다
  • 홍서정 기자
  • 승인 2018.01.02 23:03
  • 댓글 0

숍 관리 못지않으면서 간단한 작동만으로 혼자서도 쉽게 사용 가능한 홈 뷰티 디바이스들이 주목 받고 있다. 최근 우리나라에서는 1인 가구의 성장, 자기 관리의 중요성, 가성비 트렌드와 맞물려 관련 시장 규모는 5000억대 돌파를 눈앞에 두고 있는 상황. 시장이 본격적으로 확장되면서 홈 뷰티 디바이스도 갈수록 진화하고 있다. 이에 따라 클렌징과 트리트먼트, 메이크업과 클렌징, 피부 관리와 제모 등 하나의 기능이 아닌 멀티 디바이스가 소비자들의 선택을 받고 있다.
뉴스킨이 새롭게 선보인 ‘에이지락 루미스파(ageLOC LumiSpa)’는 클렌징과 트리트먼트가 동시에 가능한 신개념 클렌징 디바이스다. 실리콘 헤드 적용으로 위생을 강화하고 마이크로 펄스 진동을 통해 딥 클렌징과 트리트먼트까지 가능하게 한 것이 특징이다. 특히 건강하게 피부를 자극하는 ‘마이크로 펄스 진동’과 이중 구조의 헤드가 역방향으로 회전하는 ‘더블 헤드 스핀’이 핵심 기술이다. 이를 통해 모공 속 노폐물을 효과적으로 제거하는 동시에 피부를 운동시키는 듯한 스킨 피트니스 효과를 전달한다.
LG전자가 새로 론칭한 홈 뷰티기기 브랜드 LG 프라엘의 ‘더마 LED 마스크’는 피부 톤 업과 탄력 케어를 동시에 도와준다. Red LED와 IR LED 2개 광원이 시너지 효과를 내 피부에 골고루 침투, 탄력 있는 피부를 만든다.
일본 뷰티 기기 업체인 야만이 내놓은 피부관리 기기 ‘RF 보떼 포토플러스’는 피부톤, 주름, 탄력 등의 피부 고민을 케어해 주는 페이스 안티에이저 디바이스다. 클렌징 기능을 포함해 이온보습, 리프팅 효과, LED 파장을 통한 피부 탄력 개선, 진정 및 모공 축소 등 원하는 모드와 레벨을 단계별로 선택해 사용할 수 있다.
아모레퍼시픽의 뷰티 디바이스 브랜드 메이크온의 ‘클렌징 인핸서’는 클렌징과 피부 탄력 개선을 도와주는 제품이다. 피부 사이 흡착된 노폐물을 깨끗하게 제거해주며 피부 깊숙이 전달되는 마이크로 모션의 퍼밍 마사지로 클렌징과 동시에 피부 탄력까지 개선해준다.
바나브의 ‘커버 앤 클린 핏(Cover & Clean Fit)’은 메이크업과 클렌징을 한번에 도와주는 디바이스 제품이다. 용도에 따라 브러시를 교체해 사용하면 된다. 미세 진동과 브러시로 파운데이션의 밀착력을 높이고 노폐물을 부드럽게 제거해준다.
이오시카의 ‘SIPL-11’은 피부 관리와 제모가 가능한 제품이다. 피부 관리용 카트리지와 제모용 카트리지가 별도로 구성돼 있으며 조사 정도가 10단계로 세분화돼 본인의 피부 타입 및 모발 굵기에 따라 선택해서 사용할 수 있다.  

홍서정 기자  nexteconomy@nexteconomy.co.kr

<저작권자 © NEXT ECONOM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서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