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보 소비자 분석
3040세대 지갑 닫았다 왜?전체 소비둔화의 핵심 요인…평균소비성향 복원이 소비 개선의 핵심
  • 김미림 기자
  • 승인 2017.11.30 18:56
  • 댓글 0

최근 가계의 소비부진이 소득증가 둔화보다 평균소비성향이 하락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이는 소비를 이끌어왔던 30대 이하 청·장년층과 중간소득 계층이 지갑을 닫은 게 우리니라 전체 소비둔화의 핵심 요인이 됐다는 설명이다.

현대경제연구원은 지난달 29일 ‘소비 요인별 분해를 통해 본 최근 소비지출 특징’ 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전했다.
 

소비 둔화, 소비성향 하락한 데 기인

가계의 소비는 가처분소득과 가처분소득 중 얼마를 소비하느냐를 나타내는 평균소비성향(소비지출/가처분소득)으로 나눠 볼 수 있다. 가계 소득에 영향을 주는 요인은 취업·임금상승률·최저임금정책·경기변동·정부정책 등이다.

평균소비성향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은 소득분배구조·주거비 변화·고령화 정도·소득의 불확실성·가계부채 등을 들 수 있다.

최근 가계의 소비부진은 소득증가 속도 둔화 뿐만 아니라 평균소비성향이 하락한 영향이 크다는 분석이다. 이는 가계가 쓸 수 있는 소득 중 소비지출 비중을 줄였다는 의미이다. 평균소비성향이 80%라면 월급에서 세금 등을 모두 내고 남은 돈 100만원 중 80만원을 쓴 셈이다.

보고서에 따르면 최근 5년(2011∼2016년)간 가계의 연평균 소비지출 증가율은 연 1.3%로 집계됐다. 과거 5년(2005∼2010년)간 가계의 연평균 소비지출 증가율 4.1%에 비해 크게 낮아진 수치다.

연 4.1%씩 소비가 증가할 때는 소득이 늘어난 영향이 4.3%포인트, 소비성향이 감소한 원인이 -0.2%포인트였지만 최근 5년간 1.3%씩 소비가 늘어날 때는 소득 증가의 영향은 2.9%포인트였고 소비성향이 감소한 원인이 -1.6%포인트였다.

이에 대해 현대경제연구원 측은 가계 주거비 부담 확대과 고령화 심화, 가계부채 누증 등이 전반적으로 평균소비성향 하락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판단했다.

소득 수준이 낮을수록 소비성향 하락으로 인한 소비지출 감소 효과가 매우 크게 나타났다. 저소득가구의 소비지출 상승률 중 소비성향변동 기여도는 과거 5년간 -1.0%포인트에서 최근 5년간에는 -2.7%포인트로 크게 확대됐다. 중간소득 가구과 고소득 가구는 동기간 각각 -2.3%포인트, -0.9%포인트로 아직 크지 않았다.

현대경제연구원은 “보유하고 있는 자산이 적은 저소득층들이 주거비 부담과 소득불확실성, 고령화 심화 등 요인이 발생했을 때 대응이 어려워 소비를 더 많이 줄이고 저축을 늘린 것으로 판단된다”고 분석했다.

중간소득 계층은 상대적으로 소득의 증가 속도가 둔화하며 소비자출이 위축된 측면이 강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간소득 가구는 지난 2005년부터 2010년까지 소비지출 상승률이 연평균 4.5%에서 최근 5년간에는 1.1%로 크게 둔화됐다. 소득변동 기여도가 과거 5년간 4.9%포인트로 다른 소득계층과 비교해 가장 높았으나 최근 5년간에는 3.3%포인트로 크게 낮아졌다는 설명이다.

이와 관련해 현대경제연구원은 저소득층 소득여건 개선 뿐만 아니라 낮아지고 있는 중간소득 계층의 소득을 높여 이들의 소비를 이끌어내는 것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청장년층, 주거비·노후준비 부담
무엇보다 소비 주력층으로 꼽혔던 청·장년층에서 크게 소비가 위축된 것으로 나타났다. 과거 5년(2005~ 2010년)에는 소비가 연 4.6%씩 늘어나며 다른 연령대와 비교해 가장 높았지만 최근 5년(2011~2016년)은 0.9%에 그치며 가장 낮은 증가율을 기록한 것.

청·장년층도 과거 5년에는 소비성향 변동 효과가 0%로 전혀 없었지만 최근 5년은 -1.9%를 기록할 정도로 소비지출 둔화에서 소비성향이 줄어든 영향이 컸다.

또 중년층(40∼50대)의 소비지출이 둔화하면서 소비성향 변동 효과도 0%에서 -1.5%로 커졌고, 고령층(60대 이상)도 -1.4%에서 -1.6%로 소폭 늘었다.

이는 고령화로 인한 노후부담이 점차 전 연령대로 확산하는 가운데 청장년층과 중년층의 주거비 부담과 가계부채 누증의 효과가 커진 것으로 판단된다.

현대경제연구원은 “저성장과 양극화를 극복하기 위한 성장전략으로 소득주도 성장이 주목받고 있다”면서 “소득주도 성장 정책이 성공하려면 가계의 소득여건 개선 뿐 아니라 최근 소비성향 하락에 영향을 준 요인에 대한 해결책 제시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아울러 “이를 위해서는 ▲노령인구의 일자리 창출과 노인 소외계층을 위한 사회적 안전망 확대 ▲양질의 일자리 창출로 중산층 비중을 높이고 고용 취약계층에 대한 보호 ▲가계부채 구조 개선을 통한 가계 채무부담 경감과 중장기적인 안목에서 가계부채 연착륙 유도 ▲부동산 가격과 전월세 안정 유도해 과도한 주거비 부담으로 가계가 소비를 줄이는 것을 예방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미림 기자  nexteconomy@nexteconomy.co.kr

<저작권자 © NEXT ECONOM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