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7.8.17 목 11:20
> 뉴스 > 일반유통 > 모바일 | 유통레이더
     
모바일 쇼핑, PC쇼핑 매출 추월
2017년 07월 31일 (월) 18:02:47 김미림 기자 nexteconomy@nexteconomy.co.kr
   

스마트폰 보급률이 높아지면서 지난해 모바일쇼핑 매출 규모가 처음으로 PC쇼핑을 앞질렀다. 또한 스마트폰으로 쇼핑을 하는 ‘엄지족’이 유통업계 쇼핑 강자로 떠오르면서 그 영향력도 점점 커질 것으로 보인다.
한국온라인쇼핑협회가 지난 3일 발표한 ‘2016년 온라인 쇼핑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모바일과 PC쇼핑을 모두 합친 인터넷 쇼핑 매출은 2015년 53조9340억원에서 지난해 65조6580억원으로 21.7% 신장했다. 지난해 모바일쇼핑 매출은 35조5850억원으로 2015년(24조4270억원)보다 45.7% 성장했다. 반면 온라인 PC쇼핑 매출은 30조730억원으로 전년 대비 1.9% 신장하는 데 그치면서 모바일 쇼핑 매출이 처음으로 PC쇼핑을 넘어서게 됐다. 백화점과 대형마트, TV홈쇼핑 등 대형 유통업체들의 모바일 매출도 16조6150억원에서 23조4060억원으로 40.9% 성장했다.
이처럼 모바일 쇼핑 시장이 급성장할 수 있었던 이유로 한국온라인쇼핑협회는 ‘스마트폰 확산’ 덕분이란 설명이다. 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으로 우리나라의 스마트폰 보급률은 85%로 이는 세계 최고 수준이다. 게다가 유통업계가 모바일 쇼핑의 장점인 편리한 결제를 전면에 내세우며 공격적인 마케팅을 벌이고 있는 점도 엄지족 증가를 이끌었다는 평가다.
한국온라인쇼핑협회는 올해 모바일쇼핑 매출이 19.5% 성장한 42조5280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 PC쇼핑의 경우 32조1220억원 수준으로 두 업태간의 격차는 10조4060억원 이상 더 크게 벌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특히 G마켓과 옥션, 11번가, 인터파크 등 중개판매업자(오픈마켓)의 매출이 확대될 것으로 예상했다. 오픈마켓은 제품 생산업체와 판매자 간 중간 유통마진 없이 직접 구매자에게 제품을 판매할 수 있어 상품 가격이 저렴하다는 장점이 있다. 이러한 장점으로 그동안 꾸준히 성장세를 이어왔다는 설명이다. 실제로 오픈마켓의 모바일쇼핑 매출은 지난 2015년 7조8120억원에서 지난해 12조1790억원으로 무려 55.9%나 급증했다. 올해 매출 역시 28.1% 늘어난 15조6000억원대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업계 관계자는 “컴퓨터가 필요한 PC쇼핑과 달리 모바일쇼핑은 단순한 결제수단으로 편리하게 물건을 살 수 있고 업체들이 프로모션을 강화하고 있어 앞으로 매출 규모가 더욱 커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미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넥스트이코노미(http://www.nexteconom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근 인기기사
애터미, 300만 소비자 시대 연다
다단계판매, 정체기 들어서나
지난해 다단계판매 시장, 소폭 감소한
한국암웨이, ‘XS Night Fes
네리움인터내셔널, 스킨케어 신제품 2
다이아몬드를 품다
아프로존, 하반기 성장 모멘템 발표로
한국암웨이, ‘제22회 부산바다축제’
카야니, 아이다호 폴스 시로부터 감사
뉴스킨, 굿네이버스와 여성 위생용품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1302-1 서초오피스텔 328호 | TEL 070-5057-5451 | FAX 02-566-0979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윤돈
Copyright 2008 넥스트이코노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xteconom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