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7.5.19 금 10:35
> 뉴스 > 일반유통 > 모바일 | 유통레이더
     
여행 뽐뿌오는 스토리텔링!
2017년 04월 28일 (금) 15:27:23 홍서정 인턴기자 nexteconomy@nexteconomy.co.kr
   

청춘의 달, 가정의 달인 5월이 성큼 다가 왔다. 특히 대선까지 5월로 정해지면서 올해는 최소 2박3일, 휴가를 쓰면 9일 장기간의 황금연휴가 주어졌다. 이에 온라인쇼핑몰들은 발빠르게 특색 있는 여행 기획전을 쏟아냈다. 최근 소비자들은 여행을 떠날 때 단순히 여행지를 가는 것이 아니라 관광지를 집중 관광하기 위해 혹은 호화 호텔에서 휴식을 취하기 위해, 인생사진을 찍기 위해 떠나는 등 뚜렷한 목적의식을 가지고 여행지를 방문한다. 때문에 온라인쇼핑몰들은 단순히 투어 패키지를 제시하는 것이 아니라 여행 프로모션에 재미있는 스토리텔링을 더했다.
옥션은 ‘세상은 넓고 맛있는 음식은 많다!’라는 슬로건으로 푸드트립을 준비했다. 내 입맛대로 만들어 먹는 신선한 일본라면을 먹을 수 있는 오사카에 가려면 왕복항공권을 10만원대부터 구매할 수 있고 4월~10월까지 망고의 계절인 타이베이에서 우유 망고빙수를 즐기고 싶다면 타이페이 왕복항공권을 20만원대부터 구입할 수 있다.
또한 살이 꽉찬 크랩을 맛보며 클락키에서 싱가폴슬링 해피아워도 즐기기 위한 싱가포르 왕복항공권이 40만원대부터 준비돼 있다. 이밖에도 옥션은 다양한 먹방 여행지 소개와 묶어 항공권을 판매하며 KRT 항공권 3만원 할인 티켓도 제공한다.
G마켓은 비싼 비즈니스석 대신 ‘프리미엄 일반석’으로 가자며 유혹했다. 프리미엄 일반석이란 일반석보다 조금만 더 내고 비즈니스 못지않은 서비스를 제공 받는 것이라며 가성비를 내세웠다. 프리미엄 일반석을 선택할 시 넓은 좌석과 독립적인 공간, 업그레이드 된 기내식을 즐길 수 있으며 신속한 탑승 수속 및 수화물 무료 추가 등의 혜택을 누릴 수 있다. 이밖에도 1만원에서 최대 10만원 할인 쿠폰을 제공받을 수 있다.
인터파크는 ‘여보세요’라는 슬로건으로 여행상품 더 이상 읽지 말고 눈으로 보자며 특별한 혜택과 여행 스케줄을 영상으로 담아냈다. 영상의 내용은 심야비행기로 싱가포르로 출발해 둘째 날에 로컬푸드를 즐기며 주롱새 공원 등의 랜드마크를 방문한다. 3일째부터는 인도네시아 여행이 시작된다. 인기휴양지 바탐에서 중독성 있는 칠리크랩을 먹고 자유일정으로 마사지나 물놀이를 즐길 수 있다. 4일째는 싱가포르 시내를 구경하고 57층 마리나 베이 샌즈 전망대에서 야경을 구경하는 등의 총 5일 스케줄을 한눈에 보기 쉽게 담아냈다. 이 영상을 보고 여행패키지를 예약 할 시 전신 마사지 1시간 및 영화예매권을 제공한다.
티몬은 ‘둘이갔다 따로 오는 커플여행’이나 ‘백점짜리 아빠 되기 넘나 어려운 가족여행’, ‘꼭 싸우고 오는 우정여행’ 등 여행자라면 공감했을 고충을 담아 ‘힘 빼지 말고 티몬패스하자’라는 여행프로모션을 준비했다. 다양한 여행 패키지로 여행계획 없이 출발해도 만족도가 높은 여행을 제공한다.  

홍서정 인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넥스트이코노미(http://www.nexteconom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근 인기기사
다단계판매업계 나홀로 성장
도전하면인생이 달라진다
쏠렉, 명품브랜드 주디스리버 코스메틱
유니시티코리아, 스킨케어 브랜드 ‘네
앤알커뮤니케이션, 2017 NRC 한
온라인서 산 다단계판매 제품, 정품
밥그릇에 맞아 죽은 선비
뉴스킨코리아, 자외선A 차단 4등급
케이뱅크, 어렵지 않아요~
유니시티코리아, 홈페이지 전면 개편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1302-1 서초오피스텔 328호 | TEL 070-5057-5451 | FAX 02-566-0979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윤돈
Copyright 2008 넥스트이코노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xteconom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