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7.6.29 목 17:43
> 뉴스 > 일반유통 > 모바일 | 유통레이더
     
2분기 소매유통업 온라인몰 ‘맑음’, 대형마트 ‘흐림’
2017년 04월 28일 (금) 15:24:23 홍서정 인턴기자 nexteconomy@nexteconomy.co.kr
   

소매유통업경기가 8분기 2년 연속 기준치를 밑돌았다. 봄철 반짝 소비가 늘고 있지만 유통업계의 침체된 분위기를 반전시킬 수준은 아니라는 분석이 나왔다.
대한상공회의소는 서울 및 6대 광역시 1000여개 소매유통업체를 대상으로 ‘2017년 2분기 소매유통업 경기전망지수’를 조사한 결과 ‘90’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소매유통업 경기전망지수(RBSI)는 유통업체들이 체감하는 경기를 수치화한 것으로 지수가 100을 넘으면 다음 분기 경기가 이번 분기보다 호전될 것으로 예상하는 기업이 더 많다는 의미이고 100미만이면 반대다.
대한상의는 전통적으로 이사, 입학, 관광 시즌인 2분기에는 내수소비가 늘기 때문에 긍정적 경기전망이 고개를 든다지만 올해는 사드보복으로 인한 중국인 관광객 감소, 국내외 정세불안에 따른 소비위축으로 인해 유통업계 분위기가 어둡다고 밝혔다.
업태별로는 인터넷쇼핑몰과 홈쇼핑 경기는 호전될 것으로 예상된 반면 대형마트와 편의점은 고전할 것으로 보인다. 인터넷쇼핑은 경기전망치가 105으로 육류, 채소, 과일 등 신선식품 판매확장에 힘입어 성장을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부터 인터넷쇼핑몰 업체들은 신선식품 판매를 위한 물류·배송시스템과 자체브랜드를 구축해놓은 상태라 올해 본격적인 성과를 거둘 것으로 보인다. 홈쇼핑의 2분기 경기전망치는 1분기와 같은 104를 기록했다. 업체별 단독내지 자체 브랜드 판매가 성장을 견인할 것으로 예상된다. 1인 가구 수 증가에 맞춰 도입중인 무인택배, 여성안심 배송서비스 등도 긍정적 요인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백화점은 90을 기록해 부정적인 전망이 앞섰다. 대한상의는 “백화점들은 봄맞이 대규모 정기세일을 시작했지만 고객들의 지갑은 좀처럼 열리지 않고 있다”며 “사드배치가 마무리되는 5~7월까지는 중국인 방문객 증가도 기대하기 어렵다”고 분석했다.
대형마트는 79였던 전 분기 대비 3포인트 오른 82을 기록했으나 기준치를 넘지 못했다. 온라인 시장과의 가격경쟁이 심화되고 마트를 방문하는 고객이 감소하는 등 부진한 업계 상황이 반영됐다. 업체들은 신규점포 출점 계획을 미루거나 기존매장을 축소하는 추세여서 당분간 성장 동력을 찾기 힘들 것으로 보인다.
수퍼마켓과 편의점 전망도 각 88, 82로 기준치를 크게 하회했다. 시즌상품 매출 증가에 대한 기대감에 힘입어 전망치는 전 분기 대비 소폭 상승했다. 유통기업들은 2분기 실적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되는 요인으로 소비심리 위축에 따른 매출부진(49.5%), 업태간 경쟁 격화(15.5%), 업태 내 경쟁 심화(10.5%) 등을 꼽았다. 경영애로 요인으로는 수익성 하락(47.5%)이 가장 많았다. 수익성 하락은 1분기(42.6%)보다 4.9%p 늘어났고 이어 인력부족(13.7%), 유통관련 규제강화(9.6%), 자금사정 악화(8.3%) 순이었다.  

 

홍서정 인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넥스트이코노미(http://www.nexteconom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근 인기기사
블록체인, 가상화폐 시대 열다
한국허벌라이프, 전 세계 식사대용 슬
시크릿다이렉트코리아, 인천 에이전트
한국암웨이, 제2 도약 위한 미래 비
네리움인터내셔널, 美 직접판매협회 2
유니시티코리아, 2018 평창 동계올
직판조합, 회원사 법무담당자 간담회
매나테크코리아, 트루헬스 마스터 챌린
암웨이, 북미 캘리포니아 비즈니스 센
한국암웨이, ‘활기찬 기업문화’ 체질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1302-1 서초오피스텔 328호 | TEL 070-5057-5451 | FAX 02-566-0979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윤돈
Copyright 2008 넥스트이코노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xteconom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