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직접판매 모바일 라이브뉴스
한국암웨이, 2017 웰니스 심포지엄 개최진화하는 웰니스 산업 점검! 인공지능·유전자 정보 분석까지…
  • 홍서정 인턴기자
  • 승인 2017.04.13 14:46
  • 댓글 0
   
 

한국암웨이가 오는 14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 컨퍼런스룸 318호에서 ‘2017 웰니스 심포지엄’을 개최한다고 13일 밝혔다.

국내 최대 보건산업 국제행사 ‘바이오 코리아(BIO KOREA) 2017’의 부대 행사로 개최되는 ‘웰니스 심포지엄’은 한국암웨이와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공동 주최하고 한국건강기능식품협회, 한국국제생명과학회(ILSI Korea), 한국화장품미용학회가 후원한다.

올 해로 3회째를 맞이한 이번 행사는 ‘개인형 웰니스’를 주제로 치료 중심에서 예방 및 관리 강화로 점차 변화하고 있는 헬스 산업의 패러다임에 맞춰 개인 맞춤형 웰니스 서비스에 대한 현황과 최신 트렌드 관련 연구 결과 등 다양한 논의가 이뤄질 예정이다.

첫 번째 연자로 나서는 캐서린 암스트롱 글로벌 암웨이 계열사 액세스 비즈니스 그룹(Access Business Group, USA) 박사는 ‘암웨이의 웰니스 접근방법 과학·제품·서비스를 통한 웰니스 달성’을 주제로 웰니스 산업을 선도하기 위해 다양한 분야의 연구 개발에 투자하고 있는 암웨이의 연구 프로젝트들을 소개할 예정이다. 이어 이기원 서울대 교수는 ‘4차 산업과 웰니스 테크놀로지’를 주제로 4차 산업시대의 핵심인 인공지능과 각종 기기 간 연결성 증가에 따른 생활의 변화에 대해 발표한다.

더불어 보건산업분야 웰니스 평가표 개발 및 산업 적용 사례(김우선 수석연구원, 한국보건산업진흥원), 맞춤형 화장품과 웰니스 솔루션(김주덕 교수, 성신여자대학교), 인센티브 기반 웰니스 프로그램과 행동변화(김치원 원장, 서울와이즈요양병원), 유전자 분석과 웰니스 솔루션(최민 이사, 제노플랜코리아)에 대한 주제 발표도 이어질 예정이다.

조양희 암웨이 아시아태평양 지역 R&D를 총괄 부사장은 “초고령화 사회 진입, 건강한 삶에 대한 관심 등과 더불어 개인 맞춤 형태의 웰니스는 이제 거스를 수 없는 트렌드로 자리 잡고 있다”며 “산업 발전을 위해 정부는 규제의 영역에서 보다 유연한 자세를 취하고 학계는 기반 연구 및 실증 작업을 지속하며 업계에서는 고객에 중점을 둔 제품과 서비스를 개발해야 한다”고 말했다.

   
 

홍서정 인턴기자  nexteconomy@nexteconomy.co.kr

<저작권자 © NEXT ECONOMY,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서정 인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