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7.4.28 금 17:59
> 뉴스 > 일반유통 > 모바일 | 유통레이더
     
나만의 술 찾는 욜로족 공략 ‘한창’
2017년 03월 30일 (목) 18:55:13 김미림 기자 nexteconomy@nexteconomy.co.kr
   

오로지 개인의 만족을 위한 소비를 즐기는 ‘욜로(YOLO) 현상’이 유통업계 전반으로 번지고 있다. 욜로란 ‘You Only Live Once(인생은 한번 뿐이다)’의 약자로, 불확실성의 시대가 지속됨에 따라 소속된 공동체를 위해 희생하기보다 자신의 삶에 초점을 둔 가치 소비에 주목하고 있다. 트렌드 변화에 민감한 편인 주류업계는 서둘러 ‘나만의 술’을 찾는 욜로족 공략에 나섰고 음료업계도 욜로 트렌드를 반영한 제품을 속속 출시하고 있다.
보해양조의 ‘부라더#소다’는 일찍이 욜로족의 심리를 꿰뚫어 본 주류로 손꼽힌다. 기획 단계부터 기존의 집단적이고 강압적인 주류 문화에서 벗어나 ‘나를 위한 술’이 필요한 소비자의 니즈를 분석한 것.
언제 어디서든 가볍고 즐겁게 마실 수 있는 술을 만들기 위해 알코올 도수를 3도로 획기적으로 낮추고, 소다 맛으로 달콤함을 더했다. 여기에 탄산을 넣어 알코올 맛이 거의 느껴지지 않는 청량감 있는 목넘김을 구현했다. 디자인도 산뜻한 민트 색상을 입힌 페트(PET)로 소비자들의 취향을 저격했다.
부라더#소다의 인기에 타 주류업체도 이듬해 유사 제품을 속속 내놓을 만큼 탄산주 시장의 성장을 이끌었고 현재의 혼술 문화를 주도한 대표 브랜드로 자리 잡았다.
고급 주류로 인식됐던 위스키도 욜로 트렌드에 맞춰 변신에 나섰다. 혼자서도 적정 양으로 즐길 수 있게 용량을 낮추거나 전용 제품 등으로 판매 활로를 찾고 있다. 에드링턴코리아는 싱글몰트 위스키인 ‘맥켈란 12년산’을 기존 대비 40% 가량 용량을 줄여 500㎖로 주요 편의점에 유통하고 있다. 페르노리카 코리아도 글렌리벳 15년산, 시바스리갈 12년산, 발렌타인 17년산, 로얄샬루트 21년산을 각 50㎖의 미니어처로 구성한 ‘인터네셔널 스카치 위스키 컬렉션’을 편의점 CU에서 판매하고 있다.
코카콜라사의 스파클링 브랜드 ‘씨그램(Seagram's)’은 배우 차승원을 모델로 한 새 광고에서 ‘현재를 즐겨라’라는 욜로 라이프 시대의 메시지를 담았다. 꽉 막힌 교통 정체 속에 차승원이 씨그램을 마시는 순간, 오토바이 라이더로 변신해 일상을 벗어나 자유를 만끽하고 싶은 도시인들의 로망을 표현했다.
탄산수 제조기 세계 1위 브랜드인 소다스트림은 브랜드 파워에 힘입어 국내 시장에서 입지가 높아지고 있으며 딜라이트소다, 소다보노 등 다양한 탄산수 제조기가 등장하고 있다. 대형 가전을 교체하기보다 탄산수 제조기 같은 프리미엄 소형 가전을 새로 구매하면서 인테리어 효과를 높이고 싶어 하는 욜로족 사이에서 인기다.   

 

김미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넥스트이코노미(http://www.nexteconom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근 인기기사
중산층이 움직인다
모바일만이 살길이다
멜라루카인터내셔널, 지난해 매출 31
다단계판매,규제 완화 가능할까
아프로존, 한인 입양가족재단 KORA
파인프라, 치약의 명품 시대를 열다
뉴스킨코리아, TR90 부스트업 이벤
탄탄한 제품력으로 지속성장 이루는 기
한국건강기능식품협회, 건강기능식품 판
주네스코리아에 대한 지원은 언제나 Y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1302-1 서초오피스텔 328호 | TEL 070-5057-5451 | FAX 02-566-0979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윤돈
Copyright 2008 넥스트이코노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xteconom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