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7.6.29 목 17:43
> 뉴스 > 직접판매 > 모바일 | 라이브뉴스
     
한국암웨이, 김장환 신임 대표이사 선임
서번트 리더십으로 ‘신나는 암웨이’ 견인할 것
2017년 03월 28일 (화) 10:16:27 김미림 기자 nexteconomy@nexteconomy.co.kr
   
김장환 한국암웨이 신임 대표

한국암웨이는 김장환 전 한국암웨이 최고운영책임자(Chief Operating Officer)를 신임 대표이사로 선임했다고 28일 밝혔다. 김장환 신임 대표이사는 정년퇴임으로 물러나는 박세준 대표이사의 뒤를 이어 오는 6월 1일부터 한국암웨이를 맡게 된다.

김장환 신임 대표는 10년 연속 성장세를 유지해 온 암웨이에서 핵심 역할을 해왔으며 향후 외형적인 성장을 뛰어 넘어 암웨이의 비전과 가치를 바탕으로 사업 파트너인 ABO(Amway Business Owner)들의 성공과 소비자들의 만족도 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김 대표는 1993년 한국암웨이 재무관리 부서를 시작으로 인사ㆍ총무ㆍ구매ㆍ영업ㆍ마케팅 등 주요 요직을 두루 거쳤으며 2003년 직접판매공제조합으로 자리를 옮겨 정부 유관부처와 함께 시장정화를 통한 직접판매 산업 인식 개선과 발전에 기여한 바 있다.

또한 글로벌 암웨이 미래전략 ‘암웨이 넥스트(Amway Next)’의 한국 내 성공적 안착을 위한 전략을 새롭게 정비하며 경쟁력 제고를 위한 체질 개선의 기틀을 갖췄다.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물류를 전담하는 물류센터를 부산 지역에 설립한 것도 김 대표의 주요 업적 중 하나. 

외형적 성장뿐만 아니라 미래를 위한 내부 시스템 및 기업 문화 개선에도 앞장섰다. 평소 강인함과 따뜻함을 조화롭게 펼치며 어떠한 어려움 속에서도 자신과 타인의 감정을 잘 읽어내 원하는 결과를 도출해내는 능력인 ‘감성지능(Emotional Intelligence)’를 중시해온 김대표는 현장의 창의적 아이디어를 존중하고 이를 자신 있게 실행 해 나가는 행동형리더로도 잘 알려져 있다.

이러한 그의 리더십을 엿볼 수 있는 것이 ‘신나는 암웨이’ 캠페인이다. 그는 암웨이의 비전인 ‘더 나은 삶을 함께 만들어 갑니다(Helping people live better lives)’를 바탕으로 사람 마다 각기 다른 목표로 보다 나은 삶을 추구하는 모든 사람들에게 자신만의 꿈을 신나고 재미있게 달성할 수 있는 실천요령인 ‘신나는 암웨이’ 슬로건을 통해 임직원들은 물론, 사업 파트너(ABO)들에게 신나는 직장, 신명나는 사업이 가능한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였다.

이 과정에서 스스로 먼저 다가가 소통하며 돕는 서번트 리더십(Servant Leadership)을 선보이며 임직원은 물론 사업자들로부터도 폭넓은 지지를 받았다.

김장환 신임 대표이사는 “암웨이의 비전과 가치를 통해 학벌, 나이, 성별 관계없이 모든 사람들이 한층 더 나은 삶을 만들어 갈 수 있기를 희망한다”며 “한국암웨이의 최고경영자로서 그 동안의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120만 암웨이 사업 파트너인 ABO분들과 소비자들의 보다 행복한 내일, 지속적 성장을 돕는 서번트 리더십으로 ‘신나는 암웨이’를 견인할 것”이라 밝혔다.

 

김미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넥스트이코노미(http://www.nexteconom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근 인기기사
블록체인, 가상화폐 시대 열다
한국허벌라이프, 전 세계 식사대용 슬
시크릿다이렉트코리아, 인천 에이전트
한국암웨이, 제2 도약 위한 미래 비
네리움인터내셔널, 美 직접판매협회 2
유니시티코리아, 2018 평창 동계올
직판조합, 회원사 법무담당자 간담회
매나테크코리아, 트루헬스 마스터 챌린
암웨이, 북미 캘리포니아 비즈니스 센
한국암웨이, ‘활기찬 기업문화’ 체질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1302-1 서초오피스텔 328호 | TEL 070-5057-5451 | FAX 02-566-0979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윤돈
Copyright 2008 넥스트이코노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xteconomy.co.kr